‘음주운전’ 리지 “꿈에서도 반성” 울먹…검찰, 징역 1년 구형

입력 2021-09-27 14:58

(뉴시스)
(뉴시스)

음주운전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가 징역 1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 심리로 열린 리지의 첫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리지는 최후진술에서 감정이 복받친 듯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사회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고 생각해온 사람으로서 스스로 정말 실망스럽고 부끄럽다”며 “사건 후 매일 후회와 죄책감을 느끼며 꿈에서도 반성하며 자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 다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며 “사고를 일으킨 저 자신이 정말 무섭지만, 이곳에서 법의 심판을 받는 것은 더 무섭다. 더는 사건 사고로 이곳에 올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리지가 혐의를 모두 인정해 재판은 약 5분 만에 종료됐다.

재판부는 이날 변론을 종결하고 다음 달 28일을 선고 기일로 지정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12분께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부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51,000
    • -3.4%
    • 이더리움
    • 4,849,000
    • -2.75%
    • 비트코인 캐시
    • 758,500
    • -1.3%
    • 리플
    • 1,332
    • -0.89%
    • 라이트코인
    • 236,300
    • -2.8%
    • 에이다
    • 2,639
    • -0.04%
    • 이오스
    • 5,665
    • -1.13%
    • 트론
    • 121.9
    • -0.57%
    • 스텔라루멘
    • 453.5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300
    • -1%
    • 체인링크
    • 34,930
    • +0.87%
    • 샌드박스
    • 919.6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