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부 들어 외국인 보유 토지 600만 평 늘어…경기도 증가추세 가장 커

입력 2021-09-26 20:47

여의도 면적 7배 크기로 늘어나
미국ㆍ기타ㆍ중국 순

(이동욱 기자 toto@)
(이동욱 기자 toto@)

문재인 정부 이후 외국인이 보유한 토지가 약 600만 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도에서 외국인 보유 토지가 가장 많이 늘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국토교통부 국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외국인이 보유한 총 토지 면적이 2016년 233.6㎢에서 작년 253.3㎢로 19.8㎢(600만 평)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여의도 면적의 7배에 달하는 크기다.

외국인은 신고만으로 국내 부동산을 취득할 수 있다. 부동산거래신고법 등에 따라 허가 대상 토지를 제외하고는 내국인과 마찬가지다.

경기도의 외국인 보유 토지는 7.6㎢ 늘어나 가장 많이 증가했다. 뒤이어 충남 2.7㎢, 경남 2.2㎢, 제주 1.8㎢, 전북 1.4㎢, 부산 1.1㎢, 충북 1㎢ 순으로 늘었다.

지난해 국내 토지를 보유한 외국인의 국적은 미국(52.6%), 기타(25.3%), 중국(7.9%) 유럽(7.2%), 일본(7%) 순으로 확인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689,000
    • +2.83%
    • 이더리움
    • 5,427,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714,500
    • +0.85%
    • 리플
    • 1,224
    • +3.47%
    • 라이트코인
    • 252,300
    • +3.53%
    • 에이다
    • 1,978
    • +2.75%
    • 이오스
    • 4,970
    • +1.57%
    • 트론
    • 120
    • +2.21%
    • 스텔라루멘
    • 410.1
    • +2.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300
    • +2.48%
    • 체인링크
    • 31,470
    • +3.62%
    • 샌드박스
    • 8,905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