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코로나 유행 억제 위해 2주간 사적모임 취소해 달라"

입력 2021-09-25 16:14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5일 처음으로 3000명을 넘었다. 정부는 유행 억제를 위해 2주간 사적모임을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예정에 없던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청장은 "추석 연휴 기간에 이동량이 증가했고, 사람 간 접촉 확대로 잠재적인 무증상·경증 감염원이 더욱 늘어났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향후 1∼2주 동안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10월 초 연휴 기간에 다시 이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소 2주간은 사적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자제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정 청장은 추석 연휴 기간 사람간 접촉 증가, 전파력 높은 '델타형' 변이 유행, 진단검사 수 증가를 확진자 급증 이유로 봤다.

정 청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70%가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10월 말까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273명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대치에 해당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522,000
    • +2.77%
    • 이더리움
    • 5,411,000
    • +3.62%
    • 비트코인 캐시
    • 715,000
    • +1.27%
    • 리플
    • 1,219
    • +3.31%
    • 라이트코인
    • 250,100
    • +2.96%
    • 에이다
    • 1,972
    • +2.5%
    • 이오스
    • 4,951
    • +1.35%
    • 트론
    • 119.8
    • +1.78%
    • 스텔라루멘
    • 409.4
    • +2.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2.25%
    • 체인링크
    • 31,220
    • +2.76%
    • 샌드박스
    • 8,92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