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헝다, 위험한 금융상품 판매 통해 채권 이자 상환 예정”

입력 2021-09-23 08:06 수정 2021-09-23 09:15

한 차례 파산 위기 넘겼지만 리스크는 여전

▲중국 에버그란데 건물이 보인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에버그란데 건물이 보인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에버그란데)가 위험한 금융상품 판매해 자금을 조달하는 ‘미봉책’을 활용, 일단 한 차례 파산 위기를 넘겼다.

2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헝다는 이날 긴급성명에서 “2025년 9월 만기 위안화 채권에 대한 이자를 예정에 맞춰 23일에 내겠다”고 밝혔다.

헝다가 개발한 소매금융상품을 약 8만 명에게 팔아 62억 달러를 마련하고, 이렇게 조달한 자금을 통해 오는 23일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 이자를 상환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헝다는 23일 이자를 갚지 못해 파산 절차에 돌입하게 되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일단 면하게 됐다. 다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현 상황에서 헝다의 소매 금융상품이 이익을 낼 확률이 높지 않은 데다가, 연말부터 내년까지 원리금 상환을 고려하면 리스크는 여전하다는 평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077,000
    • -2.54%
    • 이더리움
    • 5,546,000
    • -5.05%
    • 비트코인 캐시
    • 698,500
    • -2.85%
    • 리플
    • 1,210
    • -2.97%
    • 라이트코인
    • 256,100
    • -3.76%
    • 에이다
    • 2,173
    • +9.58%
    • 이오스
    • 4,923
    • -2.22%
    • 트론
    • 120.2
    • -1.96%
    • 스텔라루멘
    • 416.3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1.87%
    • 체인링크
    • 30,660
    • -7.09%
    • 샌드박스
    • 7,93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