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82.4/1182.6, 6.95원 상승..헝다·미 부채협상·FOMC 반영

입력 2021-09-23 07:36 수정 2021-09-23 07:43

역외환율은 상승했다. 추석 연휴사이 벌어진 중국 헝다그룹 파산위기와 미국 부채한도 협상, 연준(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 불확실성을 한꺼번에 반영한 때문이다. 헝다그룹은 이자납입을 약속하면서 1차 위기를 넘겼고, 부채한도 협상도 마무리됐다. FOMC는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을 앞당기고, 점도표상 금리인상 시점을 내년으로 앞당겼다.

22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82.4/1182.6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5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75.0원) 대비 6.9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9.81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692달러를, 달러·위안은 6.4700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6,252,000
    • -5.35%
    • 이더리움
    • 5,190,000
    • -7.26%
    • 비트코인 캐시
    • 651,500
    • -5.45%
    • 리플
    • 1,134
    • -5.34%
    • 라이트코인
    • 228,500
    • -8.31%
    • 에이다
    • 1,906
    • -9.11%
    • 이오스
    • 4,615
    • -5.91%
    • 트론
    • 115
    • -5.74%
    • 스텔라루멘
    • 394.5
    • -9.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9,100
    • -7.34%
    • 체인링크
    • 28,400
    • -6.76%
    • 샌드박스
    • 7,280
    • -9.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