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글로벌 창업생태계' 세계 16위… 54조 가치

입력 2021-09-22 19:30

▲서울시청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청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는 글로벌 창업생태계 분석기관인 미국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이 발표한 글로벌 창업생태계 보고서에서 16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의 창업생태계 가치는 5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번 평가는 전 세계 100개국 280개 도시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서울 창업생태계 순위는 지난해 20위에서 4단계 상승한 16위였다. 조사 대상에 포함된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스타트업 지놈은 서울의 강점으로 우수한 인재 파이프라인과 높은 연구개발(R&D) 투자금액을 꼽았다. 특히 서울은 연구실적·특허로 평가하는 '지식축적' 분야에서는 글로벌 순위 4위를 달성했다.

현재 국내 11개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 원 이상, 비상장) 중 9개사가 서울에 위치하는 등 서울은 풍부한 기업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스타트업 지놈은 서울 전역에 창업거점(클러스터)을 조성하는 등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창업정책을 펼치는 점도 서울 창업생태계의 성장 가능성으로 높게 평가했다.

서울시는 2009년부터 청년 예비창업가 연간 1000팀을 선발 및 육성하는 '청년창업 1000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창업정책을 추진했다.

마포 서울창업허브, 홍릉 바이오허브, 양재 인공지능(AI)허브 등 권역별·산업별 생태계 육성을 위해 창업보육·제품화·네트워킹 등의 창업거점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1만3000여 개의 기업을 키워냈다. 이를 통해 5조 원의 매출과 8543억원의 투자유치, 1만7000명 이상의 고용 창출 성과를 달성했다.

보고서는 서울 창업생태계 내 강세를 보이는 산업에 대해 AI·빅데이터·애널리틱스, 생명과학, 그리고 게임 산업을 꼽았다.

보고서의 총 6개 평가항목 중 서울의 창업생태계는 지식축적(10점), 네트워킹(9점), 생태계활동성(6점) 항목에서는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나 자금조달과 시장진출 부분은 5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스타트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책금융 '스케일업펀드'를 10년간 10조 원 규모로 조성·투자해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상품 고도화를 중점 지원할 방침이다.

유망 기업의 신속한 시장안착 지원을 위해 스타업의 아이디어가 신속히 제품화 될 수 있도록 시제품 제작 및 양산, R&D를 지원하고, 시정현장 외 구정현장, 학교현장 등에서도 제품·서비스의 테스트베드를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 창업생태계 순위는 1위 실리콘밸리(미국), 공동 2위 뉴욕(미국)․런던(영국), 4위 베이징(중국), 5위 보스턴(미국) 순으로 예년과 동일하다. 20위권 내 아시아 도시는 서울을 포함한 6개로 베이징(4위), 상하이(8위), 도쿄(9위), 싱가포르(17위), 선전(19위) 순이다.

황보연 경제정책실장은 "2030년 서울의 유니콘 기업 40개 양성, 글로벌 톱5 수준의 창업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정책금융, 신속한 시장안착을 위한 제품화 지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네트워크 확대 등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꼭 필요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창업친화적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739,000
    • -4.26%
    • 이더리움
    • 4,987,000
    • +0.4%
    • 비트코인 캐시
    • 767,500
    • -1.6%
    • 리플
    • 1,343
    • -2.89%
    • 라이트코인
    • 241,500
    • -2.82%
    • 에이다
    • 2,639
    • -0.42%
    • 이오스
    • 5,730
    • -0.52%
    • 트론
    • 122.4
    • -1.84%
    • 스텔라루멘
    • 457.9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500
    • -0.62%
    • 체인링크
    • 34,450
    • +4.68%
    • 샌드박스
    • 921.8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