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대장동 의혹' 맹공…"관련 있다면 사퇴 아닌 감옥"

입력 2021-09-20 16:42

"대통령 되면 여야 막론할 것…관련자 총조사·부당 이득 국고 환수해야"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홍준표 예비후보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홍준표 예비후보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 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사업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에 대해 맹공을 펼쳤다.

그는 이날 오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현장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지사가 (해당 의혹과) 관련이 있다면 사퇴가 아니라 감옥에 가야 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는 전날 이 지사가 호남권 TV토론회에서 단 1원이라도 부당 이득을 취한 사실이 있다면 후보직과 공직에서 모두 사퇴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반박이다.

홍 의원은 이날 해당 의혹을 '헛된 욕심이 불러일으킨 엄청난 비리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이 프로젝트를 추진한 주체는 성남시장이며, (그가) 사업자 선정에 전부 관여하고 주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고서는 지금에 와서 사건이 터지니 (국민의 힘 관계자들을) 고발하고 쇼를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그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이 문제에 대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총조사해 책임을 묻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칼잡이 대통령은 되지 않으려 했지만, 이 사건만큼은 내가 대통령이 되면 여야를 막론할 것"이라며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 관련자를 총조사하고, 부당이익을 모두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홍 의원은 "특검이 시작되면 서너 달 사이에 진실 규명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회사 소요자가 자기 이익금을 담보로 기업에서 400억 원을 빼갔다. 이 돈의 출처와 이 금액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를 파악하면 쉽게 진상을 밝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332,000
    • -1.61%
    • 이더리움
    • 5,377,000
    • -1.07%
    • 비트코인 캐시
    • 594,000
    • +1.97%
    • 리플
    • 1,030
    • -0.39%
    • 라이트코인
    • 204,900
    • +3.28%
    • 에이다
    • 1,714
    • -4.94%
    • 이오스
    • 4,565
    • +13.67%
    • 트론
    • 114.9
    • +2.41%
    • 스텔라루멘
    • 368.2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700
    • +2.06%
    • 체인링크
    • 27,880
    • +12.6%
    • 샌드박스
    • 6,575
    • -5.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