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화천대유 확전에 지사직 내걸어…호남 승부수

입력 2021-09-19 22:56

승부처 호남경선 앞두고 대형악재 '화들짝'…"1원이라도 부당이익 있으면 사퇴"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이른바 ‘화천대유 의혹’에 대해 지사직까지 내걸며 진화에 나섰다. 경선 승부처인 오는 25~26일 호남 경선을 앞둬 강수를 둔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MBC 주관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화천대유 의혹에 대한 공방이 치러지자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야의 조기사퇴 압박에도 놓지 않아온 지사직을 내걸며 정면돌파에 나선 것이다.

해당 의혹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이던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에서 자산관리위탁회사(AMC)인 화천대유를 비롯한 일부 투자자들이 천문학적인 액수의 배당과 수익을 얻으며 불거진 특혜 논란이다.

토론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는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 이익을 본 것이 국민들은 납득이 안 된다. 본인의 설계가 잘못된 건가, 설계에 포함돼 있었나”라며 이 지사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한 데 대해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건 언제 알았나. 본인도 수사를 자청했는데 (국정감사) 증인 출석이나 자료 제출에 소극적인 것처럼 보도된다. 배치되는 것 아닌가”라고 압박했다.

화천대유 의혹은 이 지사와 국민의힘 사이에서 주로 공방이 이뤄지며 이날 이재명 캠프가 국민의힘의 김기현 원내대표와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대선 경선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키도 했다. 그러다 적극적인 언급은 하지 않던 이 전 대표가 해당 의혹을 고리로 공세에 나선 것이다.

권리당원 비중이 가장 큰 호남 경선을 앞두고 터진 화천대유 의혹은 이 지사의 1위 자리를 흔들고 2위인 이 전 대표에게는 역전의 계기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이 전 대표는 원팀을 위한 ‘네거티브 중단’ 선언에도 불구하고 직접 공세를 펼친 것이다.

이 지사는 이에 “이 사업은 과거 국민의힘과 대장동 토지를 매입한 토건세력이 공공개발을 포기하게 하고 민간개발로 전환했다. (제가) 그 후 성남시장에 당선돼 공공개발로 전환해 엄청난 저항과 반발이 있었다. (그럼에도) 민간 사업자를 경쟁시켜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곳을 채택해 5500억 원을 환수했다. 성공한 정책으로 봐 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투자자가 과한 이익을 취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1억 원짜리 자본금의 회사가 500억 원을 투자 받아 250억 원 이익을 남겼다면 (250억 원에 대한) 50% 이익인가, 1억 원에 대한 250배 이익인가”라고 반문하며 “그들 내부 민간투자가 어떻게 됐는지 (성남시로서는) 관심도 없고 관심을 가져서도 안 됐다”고 해명했다.

이재명 캠프는 화천대유 의혹을 국민의힘과 연결시켜 ‘되치기’를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날 캠프 핵심 인사인 조정식·김영진·박주민·박찬대 의원과 이 지사 측근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장동 게이트가 아닌 국민의힘 게이트다. () 로비를 불사하던 사람들도, 공영개발에 참여해 투자금이라도 회수하려던 사람들도 국민의힘에 연루돼 있었다”며 당시 로비 대상이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 소속이던 신영수 전 의원이었던 점, 국민의힘의 원유철 전 의원과 곽상도 의원의 아들 등이 화천대유에서 일한 사실들을 부각시켰다.

또 이 지사와 결을 같이 하는 추미애 전 장관도 토론회에서 “민간에 넘어갈 뻔했던 개발이익을 공공개발로 돌렸는데 야당은 이재명 후보 개인비리로 끌고 가며 의혹을 부풀린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초장의 (여권 인사 고발사주) 국기문란 사건을 덮으려는 꼼수”라고 규정하며 이 전 대표를 향해 “경선은 검증하는 것이지, 네거티브로 가는 게 아니다”고 쏘아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