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필수 가전"…'의류관리기' 이어 '전기오븐' 뜬다

입력 2021-09-22 11:15

'뉴노멀'된 집밥 전기오븐 수요 끌어올려… 위생 관심 높아지며 의류관리기 판매 올해도 늘어

코로나19 장기화가 필수 가전까지 바꿔놓았다. 지난해 감염병 확산 이후 위생의 중요성이 강조되며 의류관리기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이 대표적이다. 올해는 의류관리기에 이어 '홈쿡', '홈카페' 트렌드가 확산하며 전기 오븐 수요가 크게 늘었다.

(사진제공=전자랜드)
(사진제공=전자랜드)

위드 코로나 시대 전기 오븐은 더 이상 틈새 가전이 아니다.

22일 전자랜드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전기오븐 판매량은 전년 대비 137% 늘었다. 지난해 전체 판매량이 2019년 대비 4% 증가했던 것에 비교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였다.

전기오븐 약진의 원인은 '코로나19 장기화'다. 지난해 ‘홈쿡’, ‘홈카페’, ‘가정간편식’이 트렌드로 부상한 데 이어 올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집밥이 크게 늘어서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좀 더 다채로운 음식을 만들기 위해 오븐 조리의 장점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전기오븐을 찾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에어프라이어 조리는 수분을 건조시키므로 홈베이킹 등 촉촉함이 필요한 일부 요리법에서는 오븐 조리가 더욱 적합한 맛을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품 기능의 업그레이드도 판매 성장의 이유로 꼽힌다. 최근엔 에어프라이어와 전자레인지의 기능을 포함한 ‘올인원’ 전기오븐이 등장했다. 다기능 전기오븐은 하나의 제품으로 오븐 조리를 비롯한 여러 기능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의류관리기는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의류관리기는 2011년 LG전자가 스타일러를 출시하며 하나의 제품이 시장 자체로 성장한 케이스다. 지난해 의류관리기 시장 규모는 연간 60만 대 수준으로 추산된다. 이는 2년 전인 2018년(30만 대)에 비하면 2배 수준이다.

사회적으로 위생에 대한 높은 관심과 편의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더해지며 의류관리기 수요가 늘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하이마트의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의류관리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35% 늘었다.

의류관리기 시장 경쟁도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LG전자가 시장의 약 70%를 점유한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가전 맞수인 삼성전자가 ‘삼성 비스포크(BESPOKE) 에어드레서’를 내놓으며 최근 의류관리기 점유율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어서다.

주광민 롯데하이마트 대치점 지점장은 “집에서 간편하게 의류 등 빨랫감을 관리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의류관리기에 대한 고객의 관심은 지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라며 "최근에는 성능 뿐만 아니라 디자인이 강화된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면서 대표 편리미엄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가전양판점 업계는 에어컨을 비롯한 계절 가전 판매 호조에 힘입어 3분기 실적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점쳐진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롯데하이마트는 3분기 지난해보다 5.58% 늘어난 1조1057억 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보다 13.42% 증가한 634억 원으로 예상된다.

주영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오프라인 부진 점포 구조조정에 따라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이 크게 완화됐다"며 "오프라인 매장 점포 수 감소에도 온라인 비중 상승 효과에 힘입어 전체 매출액 규모도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700,000
    • -6.13%
    • 이더리움
    • 5,133,000
    • -8.26%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6.3%
    • 리플
    • 1,125
    • -6.25%
    • 라이트코인
    • 225,400
    • -9.48%
    • 에이다
    • 1,884
    • -9.55%
    • 이오스
    • 4,567
    • -7.08%
    • 트론
    • 114.5
    • -6.45%
    • 스텔라루멘
    • 388
    • -10.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800
    • -8.01%
    • 체인링크
    • 27,920
    • -8.31%
    • 샌드박스
    • 7,105
    • -14.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