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믿어야 돼"...조용기 목사 빈소서 윤석열 단체 안수기도 논란

입력 2021-09-17 10:5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조용기 목사를 조문 온 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위해 교계 목사들이 빈소에서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려 논란이 예상된다. 안수기도는 상대방의 머리에 손을 얹어 하나님의 축복을 기원하는 행위로, 일반적으로 종교의식 때 행한다.

16일 교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전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에 마련된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빈소를 지키던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오정호 대전 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등 교계 내 유력 인사들과 차례로 악수하는 등 인사를 나눴다.

인사 도중 김장환 이사장은 윤 전 총장의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말했고, 윤 전 총장은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이들은 윤 전 총장 어깨에 다 함께 손을 올린 채 단체 안수기도를 시작했다.

오정호 목사는 대표 기도를 통해 “하나님 아버지, 우리 윤석열 믿음의 가족 되기를 원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주시며, 대통령 후보로서 모든 만남과 지혜가 뜻 되어 주십사, 우리 민족의 역사를 새롭게 하도록 주님 함께 해 주시옵소서”라고 기도했다.

김장환 이사장은 안수기도 후 윤 전 총장을 향해 “이제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다시 강조하기도 했다.

이들의 기도는 윤 전 총장을 축복하는 뜻에서 즉석 기도를 올린 것으로 해석되지만, 엄숙하게 조문이 이어지는 빈소에서 특정 대선주자 한 명을 위해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린 일을 두고는 적절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357,000
    • -2.27%
    • 이더리움
    • 4,945,000
    • -1.4%
    • 비트코인 캐시
    • 767,000
    • -0.52%
    • 리플
    • 1,334
    • -0.52%
    • 라이트코인
    • 238,200
    • -1.37%
    • 에이다
    • 2,636
    • -0.75%
    • 이오스
    • 5,740
    • -1.03%
    • 트론
    • 122.5
    • -0.33%
    • 스텔라루멘
    • 458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0.67%
    • 체인링크
    • 37,450
    • +3.97%
    • 샌드박스
    • 923.8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