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모색하는 네이버 분수펀드, 만 4년만에 3000억 원 돌파

입력 2021-09-15 09:54

네이버가 상생을 위해 조성한 ‘분수펀드’가 조성 만 4년 만에 3000억 원을 넘겼다.

네이버는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약 500억 원의 분수펀드 기금이 집행돼 조성 만 4년만에 누적 금액 3200억 원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분수펀드는 네이버가 중소상공인(SME)과 창작자의 성장과 성공을 도와 우리 경제에 ‘분수효과’를 일으키겠단 목표로 2017년 별도 조성한 사내 예산이다. 대표적인 소셜 임팩트 프로그램인 네이버의 ‘프로젝트 꽃’을 활성화하고 있다. SME의 수수료 지원 정책과 컨설팅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도 활용된다.

네이버 분수펀드는 2017년 609억 원으로 시작했다. 이어 2018년 613억 원, 219년 689억 원, 2020년 861억 원으로 지속적으로 확대됐다. 올해는 900억 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연말에는 누적 360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분수펀드 조성 당시 네이버 직원들의 프로젝트 꽃 가치를 내재화하고자 하는 목표를 세웠다”며 “4년이 지난 지금, 네이버의 모든 비즈니스 모델과 AI와 빅데이터 등의 첨단 기술에 접목돼 46만 온라인 창업자와 200만에 달하는 오프라인 SME,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네이버와 함께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4년에 걸친 꾸준한 지원이 3000억 원 이상의 결과를 만들어낸 것“이라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국내 최고 수준의 분수펀드를 바탕으로 프로젝트 꽃의 범위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51,000
    • -3.17%
    • 이더리움
    • 3,542,000
    • -4.73%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4.05%
    • 리플
    • 1,149
    • -2.71%
    • 라이트코인
    • 186,200
    • -3.97%
    • 에이다
    • 2,851
    • +3.9%
    • 이오스
    • 4,891
    • -5.03%
    • 트론
    • 111.8
    • -4.12%
    • 스텔라루멘
    • 341.6
    • -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300
    • -6.79%
    • 체인링크
    • 28,030
    • -5.34%
    • 샌드박스
    • 823.8
    • -4.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