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인사이트] 소비자물가ㆍ의회 예산안 논쟁 주목

입력 2021-09-13 08:20

지난주 다우ㆍS&P500, 6월 이후 최악 주간
물가 상승과 고용 부진이 시장 압박
8월 소비자물가 전망치 5% 유지...민주당은 예산안 단독 통과 절차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이번 주(13~17일) 뉴욕증시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예산안 통과를 놓고 대립 중인 의회의 움직임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주 뉴욕증시는 하락장을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2.15%, 1.69% 하락해 6월 이후 최악의 주간 성적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1.61% 하락해 7월 이후 가장 부진했다.

지난주 발표된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 대비 0.7%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 상승 폭(1.0%)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시장 기대치(0.6%)보단 높았다. 전년 대비로도 8.3% 상승해 2010년 11월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알리안츠인베스트먼트의 찰리 리플리 선임 투자전략가는 CNBC방송에 “공급 병목 현상과 재고 부족, 높은 상품가격과 배송료 등이 모두 물가 상승에 기여했다”며 “인플레이션 압력은 여전히 완화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 몇 달간 소비자가 부담을 느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 나올 데이터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주목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이달 초 노동부가 발표한 8월 고용보고서가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면서 높은 인플레이션과 둔화한 경제 성장이 주식 시장을 압박하고 있다고 CNBC는 설명했다.

일련의 이유로 골드만삭스는 지난주 미국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6.5%에서 5.5%로 하향했다. 연간 전망치 역시 6.0%에서 5.7%로 낮췄다. 골드만삭스는 고객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경제 성장 전망이 가을 시점에 냉각됐다”며 “몇 달간 시장 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보이는 경제 환경을 전망에 반영했다”고 전했다.

시장은 각각 14일과 16일 발표 예정인 8월 CPI와 8월 소매판매 결과에 집중하고 있다. 7월 CPI는 전월 대비 0.5%, 전년 대비 5.4% 상승했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셋이 주요 이코노미스트 전망을 종합한 기대치는 5.3%로 나타났다. 연준이 통화 정책 변경 기준으로 삼는 2%를 여전히 크게 웃도는 전망치다.

연준은 21일부터 양일간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연다. 애초 시장에선 이번 FOMC에서 테이퍼링에 대한 시간표가 공개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기대보다 경기 회복이 부진하면서 연말까지 미뤄질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투자은행 제프리스는 보고서에서 “델타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거래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명확하다”며 “연준의 테이퍼링 시도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것도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3조5000억 달러(약 4095조 원) 규모의 바이든표 예산안 통과도 시장의 관심사다. 민주당은 공화당의 찬성 없이 단독으로 통과하기 위한 예산조정 절차에 들어갔다. 15일까지 12개 하원 상임위원회가 예산안을 제출하면 검토에 들어갈 예정이다. 해당 예산안에는 전기차 세금 공제 혜택을 추가하자는 제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그 밖에 주요 일정으로는 △13일 오라클 실적 △14일 8월 CPI △15일 9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 8월 수출입물가지수, 8월 산업생산ㆍ설비가동률 △16일 8월 소매판매,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 수,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제조업지수, 7월 기업재고 △17일 9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등이 기다리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395,000
    • -3.95%
    • 이더리움
    • 4,852,000
    • -3.48%
    • 비트코인 캐시
    • 759,000
    • -1.62%
    • 리플
    • 1,334
    • -1.04%
    • 라이트코인
    • 235,700
    • -3.64%
    • 에이다
    • 2,639
    • -0.79%
    • 이오스
    • 5,655
    • -2.16%
    • 트론
    • 121.6
    • -1.14%
    • 스텔라루멘
    • 454.5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000
    • -1.09%
    • 체인링크
    • 34,910
    • +0.03%
    • 샌드박스
    • 919.4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