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모빌리티+쇼] 정의선 현대차 회장 "수소협의체, 정책 변화에서도 역할 확대"

입력 2021-09-08 09:32 수정 2021-09-08 09:33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8일 한국판 수소위원회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출범에 앞서 전날 수소 사회의 비전을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8일 한국판 수소위원회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출범에 앞서 전날 수소 사회의 비전을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한국판 수소위원회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출범과 함께 "정책과 금융 부분을 하나로 움직일 수 있는 역할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기업 협의체가 수소 경제 활성화는 물론, 탄소 중립 실현의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8일 민간 수소 기업협의체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이 공식 출범한 가운데 정의선 회장은 “우리나라는 선진국보다 수소산업 생태계의 균형적인 발전이 늦었지만, 우리 기업들이 전 산업 분야에서 국제 경쟁력을 갖춘 만큼 못할 것도 없겠다는 자신감도 든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협의체 설립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온 현대차그룹은 공동 의장사를 맡아 기업 협의체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특히, 정 회장은 SK그룹, 포스코그룹, 효성그룹과의 논의를 통해 설립을 본격화하는 등 수소 기업협의체 출범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이날 열린 창립총회에서 정의선 회장은 "기업협의체가 개별 단위의 기업 경쟁력뿐만 아니라 기업, 정책, 금융 부분을 하나로 움직이는 역할을 함으로써 수소산업 생태계의 완결성과 경쟁력을 높이고 수소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선도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수소 전기 상용차 대중화를 우선 추진하고, 수소연료전지 적용 분야를 자동차 이외에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한다.

수소의 생산, 공급, 저장, 운송 등 그룹 주요 계열사들을 중심으로 수소 전 분야에 걸쳐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 가치 체인을 구체화하고 새로운 패러다임 창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500,000
    • +2.3%
    • 이더리움
    • 3,796,000
    • +6.21%
    • 비트코인 캐시
    • 623,500
    • -1.34%
    • 리플
    • 1,163
    • +1.22%
    • 라이트코인
    • 186,700
    • +0.92%
    • 에이다
    • 2,760
    • -1.74%
    • 이오스
    • 4,975
    • +1.47%
    • 트론
    • 108.6
    • -1.81%
    • 스텔라루멘
    • 341.4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500
    • -2.23%
    • 체인링크
    • 30,580
    • +2.89%
    • 샌드박스
    • 816.5
    • -0.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