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우주’ 캠페인 공개…‘모두의 구독 유니버스’ 시대 연다

입력 2021-09-06 11:05 수정 2021-09-06 11:07

‘T우주’ 브랜드 TV광고 온에어

▲T우주 캠페인 광고 스틸컷. (사진제공=SK텔레콤)
▲T우주 캠페인 광고 스틸컷.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신개념 구독 플랫폼 서비스 ‘T우주’ 신규 광고를 공개하고 구독 경제 시장으로의 본격적인 진입을 알렸다.

SKT는 2편으로 제작된 T우주 캠페인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구독 세상을 만들어 가는 큰 걸음에 걸맞게 최근에 보지 못한 엄청난 스케일과 광고를 뛰어넘는 몰입감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T우주’ 서비스는 SKT가 여러 곳에 흩어져 있던 구독 상품을 T우주에 모아 소비자의 새로운 구독 생활을 제시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구독 비즈니스다. SKT 고객뿐만 아니라 타 통신사의 고객들까지도 자유롭게 T우주 서비스를 T월드, SK텔레콤 매장, 11번가에서 만나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T우주 서비스 상품인 우주패스는 All 과 Mini 두 가지 상품으로 구성된다. 우주패스 All 서비스는 아마존 해외 직구 배송비 무료 및 1만 원 할인과 11번가 3000포인트의 혜택, 구글원 클라우드 100GB 제공과 T우주 구독 서비스 중 원하는 서비스 한 가지까지 제공하는 서비스로 월 구독료가 9900원이다. 우주패스 mini 역시 All 서비스와 같은 아마존, 11번가 혜택이 제공되며 구글원 또는 웨이브(wavve) 중 한 가지 서비스 선택할 수 있고, 월 4900원이라는 가격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밖에 가입 시점으로부터 한 달간 우주패스 All 1000원 및 우주패스 mini 100원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신규 광고 캠페인은 SK텔레콤 구독 플랫폼 서비스의 대표 특징인 ‘우주적’ 스케일의 서비스의 탄생과 다양한 구독 상품의 집합을 ‘모두의 구독 유니버스’라는 슬로건으로 담아냈다. 우주라는 브랜드명에서 알 수 있듯 현존하는 가장 큰 세계인 우주를 통해 대한민국 구독 비즈니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겠다는 SKT의 도전 의지를 광고 캠페인에도 반영했다.

T우주의 탄생을 알리는 ‘론칭 편’은 일상에서의 익숙한 생활이 지쳐 갈 때쯤 “우리는 이제 우주로 갑니다”라는 메시지를 통해 주변의 구독 가능한 상품들이 일제히 우주로 발사되며 T우주의 거대한 탄생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우주패스 편’은 아마존, 구글, 스타벅스 등 글로벌 브랜드와 11번가, 이마트, 배달의민족, 파리바게뜨, 웨이브 등 국내 유명 브랜드 및 다양한 소상공인의 구독 혜택 패키지인 ‘우주패스’ 상품을, ‘우주’라는 스토리에 어울리게 긴장감 넘치게 전달했다.

SK텔레콤의 크리에이티브 커뮤니케이션 그룹 예희강 그룹장은 “T우주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모두의 구독 유니버스’”라며 “이를 효과적으로 표현 하기 위해 광고에서는 국내외 다양한 ‘우주 파트너’사들을 조화롭게 노출하는 이른바 ‘상생 커뮤니케이션’을 전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광고 전반을 아우르는 ‘우주’ 콘셉트와 연계한 한 편의 블록버스터 영화와 같은 광고에 대한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123,000
    • +1.64%
    • 이더리움
    • 5,266,0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724,000
    • +0.77%
    • 리플
    • 1,212
    • +0%
    • 라이트코인
    • 249,800
    • -1.07%
    • 에이다
    • 1,990
    • -0.25%
    • 이오스
    • 4,990
    • +0.6%
    • 트론
    • 120.1
    • +1.35%
    • 스텔라루멘
    • 416.5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300
    • -0.21%
    • 체인링크
    • 31,050
    • -0.13%
    • 샌드박스
    • 8,250
    • -8.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