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 내달 분양

입력 2021-08-31 09:45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 투시도 (자료제공=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 투시도 (자료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경기 가평군 가평읍 일대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 아파트를 다음 달 분양한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는 지하 2층~지상 23층, 7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451가구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로 △59㎡A 131가구 △59㎡B 14가구 △84㎡A 152가구 △84㎡B 66가구 △84㎡C 88가구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가 들어서는 가평군은 수도권에서 보기 드문 비규제지역으로 청약ㆍ전매ㆍ대출 등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청약통장 가입 후 1년 이상이 되면 세대주나 세대원도 1순위 청약 자격을 얻고,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 이후에는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며, 다주택자여도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는 ITX 가평역까지 차량으로 6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ITX를 이용하면 서울 용산역까지 60분대에 닿는다. 청량리역까지는 40분대에 갈 수 있다.

제2경춘국도의 수혜도 기대된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제2경춘국도는 수도권과 춘천을 30분 이내에 연결하는 무료 고속화도로다. 기존 경춘국도(국도46호선) 북측과 경기 가평군 남측 시가지(자라섬 북측)를 통과할 예정이다. 국도 개통 시 차량을 이용한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는 가평터미널과도 가깝고, 인근 75번 국도를 통해 설악IC 진입이 용이해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는 가평군 중심상권과 가까워 편리한 생활 인프라도 누릴 수 있다. 주변에 하나로마트와 전통시장인 잣고을시장이 있다. 가평군청을 비롯한 관공서, 은행, 의료시설 등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한석봉 체육관, 종합운동장, 문화예술회관, 음악역1939 등 문화시설도 이용하기 쉽다.

교육 환경도 좋다. 가평초·가평중·가평고가 가깝고, 국공립 어린이집인 한석봉 어린이집과 한석봉 도서관 등도 인근에 있다. '가평군 어린이 놀이체험시설'의 경우 올해 8월 준공 후 2개월간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시설은 연면적 999㎡, 2층 규모로 내부에 25종의 어린이 놀이시설이 갖춰진다.

단지 앞으로는 가평천이 있으며 보납산ㆍ칼봉산 등 풍부한 녹지도 갖췄다. 자라섬 캠핑장, 남이섬, 칼봉산 자연휴양림, 연인산 도립공원 등도 인접해 다양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에는 현대건설만의 스마트홈 플랫폼인 하이오티(Hi-oT)가 적용된다. 하이오티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구 내 사물인터넷(IoT) 기기뿐 아니라 조명·가스밸브·환기 등 상태를 조회하고 제어할 수 있다. 여기에 스마트폰 휴대만으로 공동현관 출입 및 엘리베이터 자동호출이 가능한 공동현관 '스마트폰키 시스템'도 도입될 예정이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피트니스센터, 상상도서관, 독서실 등이 조성된다.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의 견본주택은 경기 가평군 가평읍 달전리 일대에 마련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42,000
    • +3.44%
    • 이더리움
    • 2,426,000
    • +7.92%
    • 비트코인 캐시
    • 186,800
    • +3.38%
    • 리플
    • 498.6
    • +1.94%
    • 위믹스
    • 3,624
    • +0.78%
    • 에이다
    • 709.2
    • +3.28%
    • 이오스
    • 1,651
    • +5.16%
    • 트론
    • 92.98
    • +1.21%
    • 스텔라루멘
    • 166.5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200
    • +2.88%
    • 체인링크
    • 12,050
    • +7.59%
    • 샌드박스
    • 1,766
    • +2.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