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드, 바이넥스와 '코로나19 백신' CDMO 계약…"신속한 상용화 기대"

입력 2021-08-30 09:30

셀리드가 바이오의약품 CDMO(위탁개발생산) 업체인 바이넥스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AdCLD-Cov19-1’의 상용화 대비 및 안정적인 백신 공급을 약속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셀리드의 ‘AdCLD-Cov19-1’은 국내 순수 기술과 자본으로 개발되는 토종 코로나19 백신으로, 단 1회 투약만으로 백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편의성과 짧은 임상기간으로 다른 백신 대비 개발 진행 속도가 빠르다는 강점이 있다. 또 셀리드 고유의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전달체) 플랫폼은 항암면역치료백신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이 이미 검증된 기술로 항원만 교체하면 여러 코로나 돌연변이에 대처가 가능하다.

셀리드는 23일 국내 대표 임상시험지원기관인 국가임상시험재단이 지원하는 ‘2021년도 임상시험 글로벌 아웃바운드 지원사업’에 선정됐고,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협력해 올해 10월 글로벌 임상 2b/3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더불어 국내 허가 및 세계보건기구(WHO) 백신 긴급사용허가도 함께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이 탁월한 바이넥스와의 계약으로 양사의 전문지식 및 기술 융합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상용화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라며 “이미 대량생산 공정개발과 제품생산을 위해 협력하고 있는 전남 JBRC,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생산시설의 외연 확장을 도모해 향후 양산을 위한 안정적인 생산역량을 확보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13,000
    • -0.24%
    • 이더리움
    • 2,972,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355,700
    • -1.82%
    • 리플
    • 742.8
    • +0.73%
    • 라이트코인
    • 133,300
    • -1.19%
    • 에이다
    • 1,316
    • -1.2%
    • 이오스
    • 2,698
    • -2.1%
    • 트론
    • 69.02
    • -1.74%
    • 스텔라루멘
    • 237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100
    • -1.09%
    • 체인링크
    • 19,000
    • -3.7%
    • 샌드박스
    • 3,646
    • -2.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