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매입임대 공급확대 위해 금융권과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1-08-27 11:50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가운데)과 이문석 우리은행 IB그룹장(왼쪽), 김성훈 키움투자자산운용 대표이사가 26일 LH서울지역본부에서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 활성화를 위한 금융기관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가운데)과 이문석 우리은행 IB그룹장(왼쪽), 김성훈 키움투자자산운용 대표이사가 26일 LH서울지역본부에서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 활성화를 위한 금융기관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사업 활성화를 위해 금융권과 업무협약 체결에 나섰다.

LH는 26일 LH서울지역본부에서 우리은행, 키움투자자산운용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세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매입약정사업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하고, 민간사업자를 위한 자금 조달, 세제 혜택 등 각종 금융 자문을 제공해 품질 좋은 임대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매입약정사업 전용대출 상품이 마련되면 그간 민간사업자의 사업 참여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초기 자금마련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사업은 민간사업자가 건축하는 주택에 대해 사전 매입약정을 체결하고 준공 후 LH가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LH는 매입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2019년 처음으로 매입약정사업을 도입했다.

이 사업을 통해 LH는 주요 건축 공정을 점검해 주택 품질을 확보할 수 있고, 민간사업자는 매입약정으로 미매각·미분양 위험을 줄이고, 주택도시기금을 통한 저리 대출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매입약정사업을 통한 매입물량은 도입 첫 해인 2019년 2000가구, 2020년 6000가구에서 올해는 약 2만 가구로 급증했다. 도입 초기, 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참여를 꺼리는 사업자가 많았으나, 제도 홍보 강화, 참여 사업자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등 지원책으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민간사업자의 초기 자금부담이 경감돼 매입약정사업이 활기를 띌 것으로 기대된다"며 "품질좋은 임대주택을 신속히 공급하는 등 주거안정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11:2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419,000
    • -1.25%
    • 이더리움
    • 5,805,000
    • +4.52%
    • 비트코인 캐시
    • 707,500
    • -0.63%
    • 리플
    • 1,238
    • -0.88%
    • 라이트코인
    • 259,500
    • +2%
    • 에이다
    • 1,933
    • -2.57%
    • 이오스
    • 5,000
    • +0.4%
    • 트론
    • 120.2
    • -0.33%
    • 스텔라루멘
    • 427.6
    • +2.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600
    • -0.27%
    • 체인링크
    • 31,750
    • +1.8%
    • 샌드박스
    • 8,285
    • -5.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