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사모펀드와 8000억 원에 요기요 인수

입력 2021-08-13 19:20

▲GS리테일 C.I
▲GS리테일 C.I
GS리테일이 사모펀드와 손 잡고 배달앱 2위 요기요를 인수한다.

13일 GS리테일은 사모펀드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 컨소시엄과 함께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지분 100%를 8000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중 GS리테일은 인수금액의 30%에 해당하는 2400억 원을 투자한다.

컨소시엄은 인수와 동시에 2000억 원 규모의 증자를 단행한다. GS리테일은 이 중 600억 원을 부담해 총 3000억 원을 투자하게 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요기요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향후 성장성, 온·오프 커머스의 시너지 확대 가능성, 딜리버리코리아의 안정적 재무구조,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동 참여를 위한 투자 효율성 확보 등 여러 측면을 검토해 인수 참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연내 매각 대금 납입을 마치고 본격적인 퀵커머스(즉시 배송)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랄라블라 등 1만6000여 개 소매점을 바탕으로 요기요의 배달망을 결합해 퀵커머스 1위 사업자가 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GS리테일은 GS더프레시에 퀵커머스를 결합해 익일배송이나 당일배송보다 빠른 '즉시 배송 장보기'를 구현하면 퀵커머스의 한계로 여겨지던 상품 구색을 확대하고 가격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GS리테일은 앞서 배달대행업체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 지분을 인수하고 도보배달 앱인 '우딜 앱'을 출시하는 등 퀵커머스 시장 진출을 꾸준히 준비해 왔다.

박솔잎 GS리테일 전무는 "이번 인수로 퀵커머스 사업 역량이 강화돼 1만6000여 오프라인 플랫폼과 온라인 고객을 연결하고 GS리테일이 '퀀텀점프' 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GS리테일의 보유 역량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외에도 다양한 신사업 전개의 기회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요기요의 기존 음식 배달 사업은 컨소시엄에 참여한 사모펀드들이 맡는 식으로 사업 영역이 정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6,386,000
    • -5.11%
    • 이더리움
    • 5,172,000
    • -7.46%
    • 비트코인 캐시
    • 653,500
    • -5.36%
    • 리플
    • 1,133
    • -5.58%
    • 라이트코인
    • 228,100
    • -8.88%
    • 에이다
    • 1,899
    • -8.91%
    • 이오스
    • 4,635
    • -5.41%
    • 트론
    • 114.8
    • -6.14%
    • 스텔라루멘
    • 395.4
    • -9.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2,300
    • -5.8%
    • 체인링크
    • 28,310
    • -6.78%
    • 샌드박스
    • 7,355
    • -7.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