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령화 시대 대비 평생교육 강화한다

입력 2021-08-11 14:17

(고이란 기자)
(고이란 기자)

저출산·고령화로 인구 감소와 초고령사회가 가속화하면서 정부가 전 국민 평생학습 지원을 강화한다. 내년부터 국민내일배움카드를 활용할 수 있는 직업훈련을 확대하고 평생교육바우처 지원 대상도 확대할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4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5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전 국민 평생학습체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평생교육바우처는 중위소득 65% 이하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1인당 연 35만 원 상당의 평생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다. 올해 지원규모를 7500명에서 1만5000명으로 늘렸다. 교육부는 2022년부터 저소득층 외 중·장년 등 일반 국민도 지자체를 통해 평생교육 바우처를 지원받을 수 있게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일반 국민이 5년간 1인당 300만~500만 원 상당의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는 국민내일배움카드는 직무 중심 훈련 외에 지능정보화, 포괄적 직업·직무기초능력을 기르는 훈련도 가능해진다.

국민 누구나 온라인으로 필요한 교육·훈련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평생학습 종합정보시스템인 '온국민평생배움터'(가칭)를 2023년까지 구축하고, 직업훈련포털(HRD-Net)을 통해 훈련 이력 등을 연계 관리할 수 있게 확대 개편한다.

새로운 산업 수요에 부응한 재교육도 강화한다. 신기술 분야 교육과 훈련을 위해 디지털 선도기업·벤처기업과 연계한 훈련프로그램 '디지털 신기술 핵심 실무인재 양성훈련'(K-Digital Training)을 통해 2025년까지 19만 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이 개발한 신기술 분야 교육과정 중 일부는 2022년 하반기부터 관심 있는 누구나 익힐 수 있도록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를 통해 공개할 방침이다. 9월부터는 금융, 자녀교육, 건강 등 세대별 취향과 수요에 맞는 '세대별 한국인 필수시리즈' 강의를 방송(JTBC)과 K-MOOC를 통해 제공할 방침이다.

2022년부터는 중앙 정부와 지자체가 추진 중인 평생학습 사업에 대한 조사·분석을 대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평생학습은 이제 단순한 구호가 아니라, 우리의 제2의 인생 혹은 제3의 인생을 받치는 기둥"이라며 "모든 국민이 '학습이 있는 삶'을 행복하게 누릴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78,000
    • +0.06%
    • 이더리움
    • 5,690,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696,000
    • -1.28%
    • 리플
    • 1,208
    • -0.41%
    • 라이트코인
    • 253,600
    • -0.31%
    • 에이다
    • 2,045
    • -4.62%
    • 이오스
    • 5,035
    • +2.13%
    • 트론
    • 125.1
    • +4.42%
    • 스텔라루멘
    • 442.9
    • +6.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300
    • -1.61%
    • 체인링크
    • 31,550
    • +2.47%
    • 샌드박스
    • 8,020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