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우여곡절 끝에 막 내린 올림픽, 스가는 역풍 직면

입력 2021-08-08 14:13

200억 달러 가까운 지출로 가장 비싼 올림픽 확정
델타 변이에 확진자 연일 사상 최다 경신
총리 지지율은 30%대 초반...정권 유지 하한선 근접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30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30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이 온갖 우여곡절 끝에 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선수들이 준 감동은 여전했지만, 개최국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커다란 역풍에 직면했다. 역사적인 빚더미가 기다리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도 연일 가파르게 늘고 있으며 지지율은 내각 출범 후 최저 수준이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은 역대 가장 비싼 올림픽으로 기록됐다. 예산은 154억 달러(약 17조6484억 원)로 책정됐지만, 총지출은 200억 달러 가까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전 가장 비싼 올림픽이었던 런던올림픽의 무려 두 배에 달하는 규모다.

코로나19로 무관중으로 치러진 것과 더불어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 선언까지 확대되면서 경제적 효과 대신 막대한 손실만 남게 됐다. 문제는 초과 예산이 개최국 재정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캐나다 몬트리올이 1976년 올림픽을 열었을 당시 720%의 초과 지출 비용을 갚는 데 30년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2004년 올림픽을 열었던 그리스의 경제 위기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넘게 이어졌다.

빚더미에 앉은 일본은 인도발 델타 변이에도 비상이다. 일본 신규 확진자는 연일 1만 명을 넘고 있다. 올림픽이 개막한 후 더 늘어나는 추세다. 7일 확진자는 1만5753명을 기록해 나흘 연속 사상 최다치를 경신했다. 도쿄에서만 4566명이 보고됐다.

▲일본 언론사별 스가 요시히데 내각 지지율 추이. 단위 %. 위에서부터 요미우리(7월 37%)/ 교도(35.9%)/ 닛케이(34%)/ NHK(33%)/ 아사히(31%). 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 언론사별 스가 요시히데 내각 지지율 추이. 단위 %. 위에서부터 요미우리(7월 37%)/ 교도(35.9%)/ 닛케이(34%)/ NHK(33%)/ 아사히(31%). 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 영자지 재팬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그간 두 자릿수 금메달을 획득하면 도쿄증시 벤치마크인 닛케이225지수가 거의 매번 상승했지만, 이번에는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며 “코로나19 확산 물결이 제동을 걸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닛케이225지수는 최근 3개월간 하락폭이 5%를 넘는다.

올림픽 개최 반대 여론을 무릅쓰고 대회를 강행했던 정부는 이제 폐막 이후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상황에 부닥쳤다. 더군다나 스가 총리는 현지 여론도 땅에 떨어진 상태다.

지난달 말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스가 총리 지지율이 34%를 기록해 내각 출범 후 최저를 기록했다. 아사히신문과 NHK방송 조사에선 이보다 낮은 31%와 33%로 각각 집계됐다.

닛케이는 “과거 자민당 정권에서 30%대 초반으로 떨어졌던 총리 6명 중 5명은 1년 이내에 물러났다”며 “감염 확산이나 백신 접종 상황이 개선되지 않아 지지율이 더 떨어지면 당내 동요도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00,000
    • +0.2%
    • 이더리움
    • 2,979,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355,700
    • -0.11%
    • 리플
    • 751.3
    • +0.81%
    • 라이트코인
    • 131,200
    • -1.87%
    • 에이다
    • 1,264
    • -2.84%
    • 이오스
    • 2,698
    • +0.67%
    • 트론
    • 67.93
    • +1.03%
    • 스텔라루멘
    • 238.7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600
    • -1.62%
    • 체인링크
    • 18,840
    • -0.89%
    • 샌드박스
    • 3,693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