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속도내는 중화122구역 공공재개발…주민들 “하루빨리 진행됐으면”

입력 2021-08-06 17:54 수정 2021-08-06 17:56

10년 전 민간재건축 추진, 주민 간 갈등으로 실패
공공재개발 추진 한 달 새 주민 동의 70% 달성
30~50년 된 주택 많아…개발 후 853가구 단지 변신

▲서울 중랑구 중화122구역은 최근 공공재개발 주민 동의율 70%를 달성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서울 중랑구 중화122구역은 최근 공공재개발 주민 동의율 70%를 달성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공공재개발 정비구역 동의서 받은 지 한 달도 안 돼 동의율 70%가 넘었다.
이번 달에도 주민들에게 계속 홍보해 최대한 동의서를 많이 받을 계획이다.

서울 중랑구 중화122구역 공공재개발 사업이 순항 중이다. 5일 기자가 찾은 중화122구역 거리 곳곳엔 ‘경축 정비구역 동의서 70% 달성’이라는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중화122구역 공공재개발준비위원회(준비위) 사무실엔 오전부터 동의서를 제출하러 온 주민들의 발걸음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준비위 관계자는 “요즘 이곳 분위기가 좋다”며 “공공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기자가 만난 중화122구역 주민들은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재개발 사업에 대한 기대가 높아 보였다. 무엇보다 사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중화동 122번지 일대(면적 3만7662㎡)엔 853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주민 A(72) 씨는 “주택이 대부분 지어진 지 30년이 넘었고 심지어 50년이 넘은 주택도 있다”며 “이곳은 너무 낙후된 곳이라 하루빨리 개발돼 생활 환경이 좋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A 씨의 말처럼 중화122구역은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해 보였다. 금이 간 건물을 곳곳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골목길은 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았다. 전깃줄은 정리되지 않은 채 이리저리 뒤엉켜 있었다.

▲중화122구역 내 전봇대 위 전깃줄이 이리저리 뒤엉켜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중화122구역 내 전봇대 위 전깃줄이 이리저리 뒤엉켜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중화122구역에서 40년 넘게 거주한 B(84) 씨는 “10년 전 재건축을 추진하려고 했는데 주민 간 의견이 엇갈려 결국 못했다”며 “이번엔 꼭 공공재개발이 빠르게 이뤄졌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중화122구역은 과거 민간재건축 사업을 진행하려다 좌초된 곳이다. 당시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한 일부 주민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셌다. 준비위 관계자는 “이번 공공재개발은 과거 민간재건축과는 달리 용적률도 많이 높여주고, 사업도 빠르게 진행할 수 있어서 주민들이 많이 찬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국토교통부는 중화122구역을 공공재개발 사업 2차 후보지로 선정했다. 지난해 5·6대책과 8·4대책 당시 나온 공공재개발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이 재개발에 참여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을 말한다. 용적률을 법적 상한의 120%까지 올려주고,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하지만 인센티브로 늘어난 용적률의 20~50%를 임대주택으로 기부해야 한다.

중화122구역은 다음 달 예정된 LH와의 사업시행 약정체결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면 정비구역지정 신청을 통해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중화122구역 공공재개발사업을 담당하는 LH 관계자는 “주민들이 공공재개발 사업에 관심이 많은 만큼 9월 예정된 사업시행 약정을 무사히 완성하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995,000
    • +2.43%
    • 이더리움
    • 5,354,000
    • +0.09%
    • 비트코인 캐시
    • 591,500
    • +1.46%
    • 리플
    • 1,020
    • +0.99%
    • 라이트코인
    • 201,600
    • +2.23%
    • 에이다
    • 1,737
    • +1.22%
    • 이오스
    • 4,013
    • -0.69%
    • 트론
    • 112.9
    • +5.81%
    • 스텔라루멘
    • 359.7
    • +3.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1.67%
    • 체인링크
    • 25,770
    • +8.23%
    • 샌드박스
    • 6,650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