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충전 인프라 분야 강소기업, '2021 수소모빌리티+쇼' 대거 참여

입력 2021-08-05 09:53

수소예냉기 출품하는 동화엔텍, 국내 시장 70% 점유…다국적 기업도 다수 참가

‘2021수소모빌리티+쇼’에 수소 충전 인프라 분야의 기술, 제품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는 강소기업들이 다수 참가한다.

5일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9월 8일부터 11일까지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30여 개 수소 충전 인프라 부문 기업이 참가한다. 수소 충전 인프라는 수소충전소, 수소생산, 저장, 운송, 소형 수소 모빌리티용 충전기 등에 이르기까지 수소산업의 기초가 되는 분야다.

대표적으로 △동화엔텍 △에너진 △광신기계공업 △한국화이바 등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기술, 부품의 국산화에 매진하고 있는 기업의 참여가 눈에 띈다.

고효율 기기제조 에너지특화기업 ‘동화엔텍’은 이번 행사에 수소충전기용 열교환기인 수소예냉기를 출품한다. 수소를 충전할 때 압력이 떨어짐에 따라 온도 상승이 불가피한데, 수소예냉기는 사전에 냉각시켜주는 장치다. 동화엔텍은 국내 시장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이외에도 동화엔텍은 지난해 10월 해외기업에서 독점하고 있던 초저온 액화플랜트용 열교환기(PFHE)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극한공정 장비 제조기업 ‘에너진’은 이번 전시에 수소충전소용 열교환기, 수소저장 용기를 출품한다. 에너진의 열교환기는 기존 제품에 비해 크기가 10분의 1로 작고, 효율은 90% 이상 높다. 최근에는 ‘수소충전소용 타입1 수소저장용기 개발’ 등 5건의 정부연구과제를 수주해 관련 부품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다.

산업용 압축기 전문기업 ‘광신기계공업’은 국내 최초로 수소압축기 국산화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민간 발주를 제외한 정부기관 등이 발주한 수소충전소 조달 입찰에서 절반 이상을 수주하며 기술력을 인증받았다. 광신은 이번 전시에 수소압축기와 수소충전기를 소개할 예정이다.

복합소재 전문기업 ‘한국화이바’는 높은 압력에도 견딜 수 있는 수소압력용기를 소개한다. 한국화이바는 독자적으로 유리섬유를 개발했고, 국내 철도차량ㆍ우주 방산분야 복합소재를 선도하는 기업이다. 한국화이바의 수소저장 용기는 비금속 라이너와 탄소섬유 복합소재를 사용해 경량화를 이뤘고, 경제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기업 이외에 다국적 기업의 참여도 눈에 띈다. 특히 탄소 중립을 위한 에너지 시스템 재편에 매진하고 있는 유럽지역 기업이 다수 참여한다.

올해 수소모빌리티+쇼 해외주빈국으로 참여하는 스웨덴은 대사관을 통해 △씨이제이엔코리아(CEJN Korea) △크래프트파워콘 △에이비비(ABB) 등 자국 수소충전인프라 분야 기업을 참가시킨다.

이 가운데 전원장치 기업 ‘크래프트파워콘’은 수소 수전해 시스템용 전원솔루션을 출품한다. 오랜 기간 인정받은 안정성과 모듈식 디자인을 채택해 수소생산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스웨덴 이외에도 독일의 △비카 △위첸만 △허스텍, 프랑스의 △에어리퀴드 △크라이오스타, 스위스의 부르크하르트컴프레이션, 체코의 비트코비체 실린더즈 등이 이번 전시에 함께한다.

2021수소모빌리티+쇼에는 140여 개 기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관람객 수도 전년 대비 약 30% 증가한 1만50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조직위는 예상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043,000
    • +2.28%
    • 이더리움
    • 3,649,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631,000
    • -0.24%
    • 리플
    • 1,154
    • +0.26%
    • 라이트코인
    • 185,600
    • -1.01%
    • 에이다
    • 2,796
    • -1.93%
    • 이오스
    • 4,805
    • -2.67%
    • 트론
    • 108.4
    • -3.21%
    • 스텔라루멘
    • 335.9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900
    • -2.2%
    • 체인링크
    • 30,000
    • +7.33%
    • 샌드박스
    • 813.6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