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확산 살얼음...긴급사태, 6개 지역으로 확대ㆍ봉쇄령 요구도

입력 2021-08-02 17:34

일일 신규 확진자 나흘 연속 1만 명 돌파

▲2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역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하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2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역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하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이 도쿄올림픽 11일째인 2일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전국 6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1만 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악화하고 있어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기존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에 더해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 3현과 오사카부 등 4곳을 추가했다. 긴급사태 발령은 31일까지 적용된다. 도쿄도와 오키나와현도 당초 22일까지에서 31일까지로 연장했다.

이시카와·효고·후쿠오카현, 교토부, 홋카이도 5개 지역에는 긴급사태보다 한 단계 수위가 낮은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가 적용된다.

긴급사태와 중점 조치 지역들에는 음식점 영업 시간 단축과 주류 제공 금지가 요청됐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서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나흘 연속 1만 명을 넘어섰다.

상황 악화에 정부가 강력한 단속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당장 뚜렷한 변화는 감지되지 않는다. 이날 지하철역은 출근길 시민들로 여전히 붐볐다.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록다운(도시봉쇄)’을 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모임인 전국지사회는 전날 일본 정부에 외출을 통제하는 록다운을 검토하라고 제안했다. 여름 휴가철 이동을 자제하라는 대국민 메시지도 발표했다.

한편 일본에서 전체 인구의 28%가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232,000
    • -1.59%
    • 이더리움
    • 5,048,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746,500
    • -1.45%
    • 리플
    • 1,339
    • +1.13%
    • 라이트코인
    • 234,500
    • -1.35%
    • 에이다
    • 2,600
    • +0%
    • 이오스
    • 5,825
    • +0.17%
    • 트론
    • 124
    • +1.06%
    • 스텔라루멘
    • 458.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700
    • -0.29%
    • 체인링크
    • 38,370
    • -0.34%
    • 샌드박스
    • 1,003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