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사직 던진 원희룡, 지사직 가진 이재명 향해 "양심부터 검증"

입력 2021-08-02 10:44

황교안 "원희룡은 담백…이재명, 사과하고 지사직 내려놔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원희룡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이시종 충북지사,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해 10월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원희룡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이시종 충북지사,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해 10월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전날 지사직을 내려놓은 원희룡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가 원 후보를 향해 지사직을 발판 삼는다고 공격하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의 또 다른 대선 주자인 황교안 전 대표까지 이 지사를 향한 비판에 가세하며 도지사 출신 대권 주자간의 공방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원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지사를 향해 "기본 정책도 좋지만 기본 품격, 기본 양심을 국민에게 먼저 검증받는 게 순서"라며 "염치없는 이 지사는 기본 양심부터 검증받는 게 순서"라고 지적했다.

사건의 발단은 이 지사의 전날 페이스북 메시지다. 원 후보가 지사직을 내려놓자 이 지사는 "할 일을 해내는 책임감 있고 유능한 공직자라면, 태산 같은 공직의 책무를 함부로 버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 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공무 때문에 선거운동에 제약이 크지만, 저는 제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직자의 책임을 버리지 않고,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원 후보는 "대선 출마하면서 국민과 저 자신에게 솔직해지기로 했다"며 "이 지사는 도지사와 선거운동이 양립 가능하다고 믿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대선 후보에게는 정책 비전도 중요하지만 ‘품격’과 ‘정직’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 "지금 국민은 이 지사와 모 연예인 사이에 벌어지는 진실공방에 자존심이 상할 대로 상했다"고 지적했다.

대권 출마를 선언한 황 전 대표도 원 후보를 칭찬하며 이 지사를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 지사는 지사직을 내려놨다. 평소에도 느꼈지만, 역시 담백하고 깔끔하다"며 "말로는 공정 팔이, 정의팔이를 하면서, 기득권의 꿀을 계속 빠는 사람은 대통령 자격 뿐 아니라 자치단체장으로서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이 지사는 국민과 도민께 즉시 사과하고 경기지사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그다음에 국민께 대선 출마 여부를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역자치단체장은 인적, 물적 자원의 중요한 기반이 된다"며 "대통령에 도전하겠다면 이런 특혜를 유지하는 것은 자연스럽지 않다. 그것은 ‘공정’도 ‘정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10: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34,000
    • -0.99%
    • 이더리움
    • 4,666,000
    • -2.36%
    • 비트코인 캐시
    • 750,000
    • -1.38%
    • 리플
    • 1,332
    • -1.84%
    • 라이트코인
    • 228,500
    • -0.22%
    • 에이다
    • 2,615
    • -1.54%
    • 이오스
    • 5,445
    • -0.64%
    • 트론
    • 120.8
    • -0.9%
    • 스텔라루멘
    • 463.2
    • -3.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600
    • -2.79%
    • 체인링크
    • 31,700
    • -3.47%
    • 샌드박스
    • 898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