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북한과 대학 교환학생 추진"..."2000억 청년평화기금 조성"

입력 2021-07-29 13:4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천억 규모의 청년평화기금을 설치해 남북한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성장 산업, 기후 위기 대응 활동 등에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천억 규모의 청년평화기금을 설치해 남북한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성장 산업, 기후 위기 대응 활동 등에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9일 "2000억 원 규모의 청년 평화 기금을 설치해 남북한 청년들의 교류와 협력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남북한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성장 산업, 기후 위기 대응 활동 등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남북협력기금 일부와 정부 출연금, 외부 출연금 등으로 초기 재원 2000억 원 재원을 마련해 대통령 임기 내 1조 원 규모까지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남북교류협력기금에 쌓여있는 규모가 1조6000억 원가량"이라며 "이 중 2000억 원 정도면 국회와 서로 동의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남북 경제협력 사업에 대해 청년 고용할당제 5% 이상 의무화를 실시해 일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한 청년 간 교류를 확대하는 구상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남북한 대학교 간 교환학생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초기에는 국공립대학을 중심으로 진행하고 성과 관리를 통해 사립대학교 등에도 단계적으로 도입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교환학생의 신변 보호·안전 조치는 남북 당국자 간 협의를 통해 확보하고 그 이전이라도 사이버 강의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한반도 청년 정상회담 개최 △남북한 유스 올림픽 개최 △한반도 역사·문화 청년대학생 탐방단 구성 공약도 발표했다.

추 전 장관은 "남북 교류협력과 평화체계 구축이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은 물론 도전과 희망의 기회가 될 수 있음을 직접 깨닫게 해야 한다"며 "미래의 주역이 청년세대에 다시 평화와 통일의 꿈을 심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208,000
    • +1.6%
    • 이더리움
    • 5,267,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722,500
    • +0.56%
    • 리플
    • 1,212
    • +0.08%
    • 라이트코인
    • 249,700
    • -1.11%
    • 에이다
    • 1,989
    • -0.4%
    • 이오스
    • 4,995
    • +0.64%
    • 트론
    • 120.1
    • +1.35%
    • 스텔라루멘
    • 416.1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300
    • -0.21%
    • 체인링크
    • 31,040
    • -0.35%
    • 샌드박스
    • 8,240
    • -8.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