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野 대선 주자 거론 오세훈 일갈… "방역 뒷전"

입력 2021-07-28 14:35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야권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겨냥해 코로나19 대응을 뒷전으로 한 채 정치 행보에 골몰한다고 날을 세웠다.

송영길 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시장이 서울도시주택공사(SH) 사장으로 내정한 김현아 전 의원이 부동산을 4채나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점이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샀다"며 "SH가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곳인데 과연 적절한 인사인지 (의문이 든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오 시장은 방역 문제나 부동산 문제에 있어 중앙정부와 엇박자를 내지 말고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오 시장의 행보가 민생 방역이 아닌 여의도 정치권으로 향하고 있다"며 "대선 불출마를 밝혔지만, 그의 행보는 말과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날세웠다.

전 최고위원은 지난 25일 저녁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와 오 시장이 3자 번개 회동을 하기로 했다가 발표 17분 만에 취소한 해프닝을 거론하며 "3인 이상 모임을 막아야 할 서울시 방역 총책임자가 번개 회동에 응한 이유가 뭐냐"고 지적했다.

이어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도 고쳐 쓰지 말라고 했다"며 "광역 단체장은 방역의 최일선에 있다. 서울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걱정한다면 코로나 방역 시정에 전념하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1:4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00,000
    • -1.32%
    • 이더리움
    • 5,549,000
    • +2.06%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0.28%
    • 리플
    • 1,247
    • +1.88%
    • 라이트코인
    • 253,900
    • +0.79%
    • 에이다
    • 1,978
    • -1.2%
    • 이오스
    • 4,967
    • -0.18%
    • 트론
    • 120.1
    • +0.42%
    • 스텔라루멘
    • 415.6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22%
    • 체인링크
    • 31,120
    • -0.89%
    • 샌드박스
    • 8,555
    • -1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