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후원금 모금 시작"…'反이재명' 김부선도 "10만원 쐈다"

입력 2021-07-26 09:57

황준국 후원회 회장 "한분 한분 정성, 미래 여는 원동력 될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경희궁길 반기문재단에서 반 전 UN 사무총장을 예방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경희궁길 반기문재단에서 반 전 UN 사무총장을 예방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후원금 모금을 시작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이날 "윤 예비후보 후원회는 오늘부터 후원금 모금을 시작했다"고 알렸다.

후원회 회장을 맡은 황준국 전 영국대사는 "대한민국의 피땀 어린 업적을 폄하하고 자유와 법치에 역행하는 사람들과 맞서서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싸워온 윤석열 예비후보에게 힘을 보태 달라"며 참여를 호소했다.

이어 "한분 한분의 정성이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 새 미래를 열어나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압도적인 정권 교체로 보답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선관위에 대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친 윤 전 총장은 후원회를 통해 선거비용제한액(513억 900만원)의 5%에 해당하는 25억 6545만원까지 모금할 수 있다.

후원금은 개인당 최대 1000만원까지 가능하며 연말 정산 시 10만원까지는 전액, 10만원 초과 금액에 대해서는 15~25%의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익명 기부는 1회 최대 10만원씩 연간 120만원까지 할 수 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던 배우 김부선씨도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며 후원금을 냈다.

김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거라 안타깝다.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며 윤 전 총장 후원 계좌에 10만원을 입금한 내역을 공개했다.

이어 댓글로 "난생처음 정치인 후원금을 쐈다"며 "마스크가 팔리면 또 쏠 테다"라고 추가 입금을 예고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290,000
    • +1.26%
    • 이더리움
    • 4,129,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758,500
    • +0.07%
    • 리플
    • 1,302
    • +0.08%
    • 라이트코인
    • 219,500
    • -0.36%
    • 에이다
    • 2,874
    • +0%
    • 이오스
    • 6,550
    • +2.5%
    • 트론
    • 128.1
    • -0.23%
    • 스텔라루멘
    • 389.5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500
    • -0.58%
    • 체인링크
    • 34,160
    • +0.38%
    • 샌드박스
    • 934.8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