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 캠프 출범하며 인력 보강…'김종인의 사람' 대거 투입

입력 2021-07-25 15:09

신지호 등 전직 의원 5명 참여하며 보강
대변인에 김병민·윤희석, 정무보좌에 함경우
김종인 사람들로 채워…金은 관련성 부인
김병민 "金이 반대했으면 참여하기 어려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캠프의 김병민 신임 대변인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캠프 인선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최지현 부대변인. (연합뉴스)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캠프의 김병민 신임 대변인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캠프 인선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최지현 부대변인. (연합뉴스)

지지율 하락을 거듭하며 위기를 맞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선거 캠프를 출범하며 인력 보강에 나섰다. 캠프에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사람으로 알려진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 함경우 전 조직부총장, 윤희석 전 대변인 등이 함께하며 김 전 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이번 인선을 통해 부족하다고 지적받은 정무와 공보 영역을 보완하면서 반전에 나설 전망이다.

윤 전 총장은 25일 '국민 캠프'라는 이름의 선거 캠프를 출범하며 추가 인선을 발표했다.

캠프 대변인을 맡은 김 전 비대위원은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뜻을 모아 국민의 상식이 통용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국민의 선거캠프를 만들고자 한다"며 "캠프 종합상황실은 현재 다양한 전문가를 중심으로 조직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근 정무특보 역에는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역에는 함 전 조직부총장이 합류했다. 상근 대외협력특보에는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로는 장예찬 시사평론가, 총괄부실장 자리에는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에는 박민식 전 의원이 함께한다. 지적을 많이 받았던 공보 업무에는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대변인, 김 전 비대위원이 대변인으로 합류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여러 가지 우여곡절이 있었다고 얘기를 들었는데 (캠프에) 가서 부족했던 내용들을 잘 보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캠프를 만들어서 보강하고 심기일전하면서 윤 전 총장이 대권 가도에 본격적으로 박차를 가하는 하나의 분기점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번 인선에는 일명 '김종인의 사람들'이 대거 합류하면서 김 전 위원장이 캠프 인선에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전 비대위원과 윤 전 대변인, 함 전 조직부총장 등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서 활동했기 때문이다.

야권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에게 서운한 마음은 있지만, 여전히 윤 전 총장이 아니면 대통령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캠프 인선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은 관여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이날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그 사람들이 왜 내 사람이냐"며 "비대위 구성하는 과정에서 과거에는 잘 몰랐던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냥 젊은 사람도 해야 하고 그러니깐 같이 구성한 것"이라며 "나하고 연관 지어서 얘기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김 전 비대위원은 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극구 반대했으면 이렇게 많은 사람이 윤 전 총장의 국민 캠프에 참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보강을 통해 지지율 내림세를 전환하고 대권 가도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날 저녁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한다.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회동을 통해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한 이야기 등 정치 현안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769,000
    • -3.35%
    • 이더리움
    • 4,993,000
    • -3.87%
    • 비트코인 캐시
    • 764,500
    • -2.98%
    • 리플
    • 1,340
    • -3.94%
    • 라이트코인
    • 240,800
    • -4.9%
    • 에이다
    • 2,660
    • -3.76%
    • 이오스
    • 5,760
    • -2.46%
    • 트론
    • 123.1
    • -3.38%
    • 스텔라루멘
    • 458.7
    • -4.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800
    • -1.87%
    • 체인링크
    • 35,320
    • +2.35%
    • 샌드박스
    • 934.4
    • -2.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