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는 미술 tip] 일부러 아마추어같이…가격은 억대

입력 2021-07-24 17:08

리안갤러리, 美 화가 엘리자베스 페이튼 한국 첫 개인전

▲엘리자베스 페이튼이 영화 ‘해피투게더’의 주인공 양조위의 얼굴을 그린 'Tony Leung Chiu-Wai(Happy Together). (사진제공=Tom Powel Imaging(리안갤러리))
▲엘리자베스 페이튼이 영화 ‘해피투게더’의 주인공 양조위의 얼굴을 그린 'Tony Leung Chiu-Wai(Happy Together). (사진제공=Tom Powel Imaging(리안갤러리))

“회화는 한 순간순간 시간의 축적이며, 그 자체가 필요로 하는 것을 건져내는 작업이다. 다시 보고 그리는 것인데 내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고 싶은 대로 표현한다.”

엘리자베스 페이튼은 주변 지인과 유명인사, 역사적인 인물들을 직관적이고도 감성적으로 묘사한 작가로 유명하다. 그는 1990년대 초반부터 나폴레옹, 엘리자베스 1세, 존 레넌, 커트 코베인과 같은 스타를 비롯해 앤디 워홀, 마크 제이콥스 등 다양한 분야 아티스트의 모습을 그렸다. 자신의 말처럼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고 싶은 대로 표현하는 게 그의 작품의 매력이자 강점이다.

리안갤러리 서울은 오는 31일까지 미국 초상화가 엘리자베스 페이튼의 첫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 작은 화폭에 빠르고 선명한 붓질로 그린 그의 초상화는 자신의 삶과 영화, 연극, 미술사 등 다양한 곳에서 영감 받은 결과물이다. 대체로 대중매체에 실린 사진을 참고한다.

작품을 감상하다 보면, 원본 사진에선 느낄 수 없는 묘한 친밀감에 사로잡힌다. 사진을 그대로 ‘사진처럼’ 베끼는 것이 아닌 직관적이고 불명확하게, 일부러 아마추어 같은 방식으로 재해석하기 때문이다. 페이튼의 신작을 포함해 페인팅, 드로잉, 모노타입 작품 총 11점을 전시에서 볼 수 있다.

특히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양조위’(2021년 작)는 가로 27.9cm, 세로 35.6cm로 손바닥보다 조금 큰 정도의 크기다. 영화 ‘해피투게더’에 나오는 양조위의 옆얼굴을 페이튼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가격은 7억 원대다.

컬렉터 출신인 리안갤러리 안혜령 대표에게도 이번 전시는 의미가 남다르다. 안 대표는 몇 년 전 국제아트페어인 마이애미 아트바젤에서 처음 페이튼의 작품을 실물로 보고 매료돼 이번 전시를 구상하게 됐다.

안 대표는 “리안갤러리는 엘리자베스 페이튼을 전시한 갤러리가 됐다”며 “페이튼의 작품을 전시하는 것만으로도 갤러리의 위상이 올라간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131,000
    • +0.08%
    • 이더리움
    • 4,244,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766,500
    • -1.29%
    • 리플
    • 1,302
    • -2.25%
    • 라이트코인
    • 221,300
    • +0.87%
    • 에이다
    • 2,900
    • -2.09%
    • 이오스
    • 5,960
    • -1.32%
    • 트론
    • 137.6
    • -3.17%
    • 스텔라루멘
    • 393.6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800
    • -3.94%
    • 체인링크
    • 35,480
    • -1.44%
    • 샌드박스
    • 958.2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