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늘 추경 처리 방침…재난지원금 범위·소상공인 손실보전 ‘줄다리기’

입력 2021-07-23 07:44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여야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가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왼쪽부터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박병석 의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여야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가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왼쪽부터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박병석 의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여야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놓고 막판 협상에 들어간다.

국회는 23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2차 추경안 처리에 나설 계획이다.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하고 2차 추경과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고수하고 있지만, 국민의힘과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반대의 뜻을 비추며 시각차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국채상환·신용카드 캐시백 예산 등을 삭감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국민의힘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예산을 일부 삭감해 소상공인 손실보상에 활용해야 한다는 뜻을 꺾지 않고 있다.

여야 예산결산위원회 간사는 이날 오전 7시께 만나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추경 증액 여부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최종 담판을 짓기로 했다.

여야가 끝내 추경안 등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여당이 단독으로 추경안 의결과 상임위원장 선출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법사위원장 문제를 비롯한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도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146,000
    • +0.46%
    • 이더리움
    • 4,653,000
    • -2.29%
    • 비트코인 캐시
    • 747,000
    • -1.97%
    • 리플
    • 1,333
    • -4.1%
    • 라이트코인
    • 223,700
    • -1.84%
    • 에이다
    • 2,629
    • -1.61%
    • 이오스
    • 5,520
    • -1.16%
    • 트론
    • 120.4
    • -1.31%
    • 스텔라루멘
    • 472.5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600
    • -0.48%
    • 체인링크
    • 31,830
    • -4.96%
    • 샌드박스
    • 904.8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