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상가주 반대에… 흑석2구역 공공재개발 ‘산 넘어 산’

입력 2021-07-22 15:43

상가주 중심 비대위 “사유재산권 침해 말라”
SH “주민 동의율 50% 넘어…계획대로 추진”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이 공공재개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동작구 흑석동 일대에 공공 개발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동욱 기자 toto@)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이 공공재개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동작구 흑석동 일대에 공공 개발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동욱 기자 toto@)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지주(地主)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사유재산권 침탈을 시도하고 있다. 졸속 추진되는 공공재개발 사업을 중단하고 민간으로 돌려라.”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흑석2구역은 재개발이 지지부진하던 중 올해 1호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됐다. 개발에 대한 기대가 커졌지만 일부 주민들은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사업에 제동이 걸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흑석2구역 공공 개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달 12일 구역 해제를 주장하며 서울시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서울시와 SH공사가 토지 및 상가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공공개발을 강행하려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흑석2구역은 지하철 9호선 흑석역에서 중앙대병원에 이르는 상가 밀집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2009년 3월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을 받았지만 12년이 지나도록 조합을 설립하지 못하고 있다. 사업이 지연되자 공공재개발 추진위원회에서는 공공재개발 사업 신청을 했는데 올해 1월 1차 후보지에 오르면서 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사업을 통해 이곳에 아파트 1324가구와 부대 복리시설을 공급할 예정이다. 용적률 상향·높이 규제 완화 등 인센티브를 적용해 민간 개발보다 30%가량 분양 수입이 늘어난다고 한다.

하지만 이러한 혜택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반발은 커지고 있다. 특히 상가 소유주들의 목소리가 거세게 들린다. 상가 주인들은 월세를 따박따박 받길 원하고, 임차인 상인들은 생업의 터전을 잃어버리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3년째 식당을 운영하는 박모 씨는 “요새 장사도 안되는데 무작정 나가라 하니 뜬금없고 갑갑한 노릇”이라며 “수천만 원의 권리금을 주고 들어와서 가게에 투자했는데 보상은 누가 해주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최조홍 비대위 부위원장은 “추진위는 주민 동의율 50%가 넘었다고 하지만 실제 토지 면적으로 따지면 전체 면적 중 70%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토지주들이 반대하는 상황”이라며 “재정비촉진구역도 일방적으로 지정됐고 이번 공공재개발도 일부 주민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재정비촉진구역인 흑석2구역은 과반수의 동의만 있으면 공공 단독시행을 할 수 있는 요건을 충족한다. 현재 흑석2구역 공공재개발구역의 주민 동의율은 60.2%로 최소 동의 요건인 50%를 넘겼다.

반면 일부 주민들은 반대 여론이 상가주들의 이기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공공재개발 사업 진행을 촉구했다.

동작구 흑석동 A공인 관계자는 “반대하는 사람들은 공공이든 민간이든 재개발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상가 소유주들이 원하는 대로 했다간 결국 피해는 원주민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SH공사 관계자는 “주민 동의율 50% 이상을 얻었기 때문에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며 “상가주들과 세입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되 사업을 원래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537,000
    • +1.21%
    • 이더리움
    • 5,098,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555,000
    • +0.73%
    • 리플
    • 982
    • +0.1%
    • 라이트코인
    • 186,900
    • -1.01%
    • 에이다
    • 1,644
    • +0.49%
    • 이오스
    • 3,960
    • +8.79%
    • 트론
    • 104.7
    • +1.65%
    • 스텔라루멘
    • 329.6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700
    • -0.14%
    • 체인링크
    • 22,880
    • -2.18%
    • 샌드박스
    • 6,420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