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스마트팜 창업 교육생 208명 선발…경영실습 등 최대 20개월 교육

입력 2021-07-22 12:39

625명 지원 경쟁률 3대 1 기록…평균 연령 31.6세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청년 농업인들과 만나 스마트팜 관련한 정부 정책 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청년 농업인들과 만나 스마트팜 관련한 정부 정책 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미래 농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팜 청년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생 모집이 완료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 청년창업 장기 교육과정'에 참여할 교육생 208명을 최종 선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교육생 모집은 올해 4월 28일부터 5월 31일까지 만 18세 이상∼39세 이하의 청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208명 모집에 625명이 지원해 3.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종 선발된 교육생의 평균 연령은 30.4세로 지난해 평균 연령보다 1.2세 낮아졌다. 신청자 성별 비중은 남성 78.4%, 여성 21.6%다.

교육 희망 품목은 딸기가 47.1%로 가장 많았고 토마토 23.1%, 멜론 8.2% 등이 뒤를 이었다. 농업 외 전공 비중은 78.8%였으며 이중 이과가 37.5%, 문과가 29.8%, 기타(고졸, 예체능 등)가 11.5%였다.

선발된 교육생은 지역별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에서 최대 1년 8개월간 교육을 받는다. 8월부터 사전교육이 시작되고, 교육 신청 시 희망한 보육센터에서 실습 위주의 장기 교육 과정에 참여한다.

교육과정은 입문교육(기초이론 2개월), 교육형 실습(농장 현장실습 6개월), 경영형 실습(영농·경영실습 12개월)으로 구성된다.

교육 수료생에게는 스마트팜 창업에 필요한 혁신밸리 임대농장 입주 우선권(수행 실적 우수자), 스마트팜 종합자금 신청 자격 부여, 농신보 보증비율 우대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스마트팜 장기교육과정은 농업과 정보통신기술의 융복합을 이끌어갈 스마트팜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청년들의 농업·농촌 분야 유입을 늘리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00,000
    • +0.28%
    • 이더리움
    • 5,005,000
    • +2.41%
    • 비트코인 캐시
    • 765,000
    • +0.53%
    • 리플
    • 1,333
    • -0.45%
    • 라이트코인
    • 239,200
    • +1.14%
    • 에이다
    • 2,635
    • -0.6%
    • 이오스
    • 5,770
    • +1.94%
    • 트론
    • 122.3
    • +0.33%
    • 스텔라루멘
    • 455.6
    • +0.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700
    • +0.43%
    • 체인링크
    • 37,630
    • +7.21%
    • 샌드박스
    • 926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