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정권 대북 정책은 종북 정책…나토식 핵공유 추진해야”

입력 2021-07-10 11:09 수정 2021-07-10 17:48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정권의 대북 정책은 기본적으로 종북 정책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0일 SNS에서 “이제 북핵은 마지막 단계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개발까지 갔다”며 “우리는 곧 북핵의 노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의원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쇼를 거듭했으나, 우리 국민을 속이는 위장 평화 쇼에 그쳤다”며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을 설득해 남북 핵 균형을 위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식 핵 공유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토식 핵 공유는 미국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나토 회원국들과 전술핵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체제를 의미한다.

홍 의원은 “낭만적 민족주의도 배격하고 오로지 냉혹한 국제질서에 따라 갈 수밖에 없는 것이 지금 한반도의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1: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664,000
    • +4.36%
    • 이더리움
    • 5,462,000
    • +5.46%
    • 비트코인 캐시
    • 716,500
    • +0.84%
    • 리플
    • 1,229
    • +3.1%
    • 라이트코인
    • 252,600
    • +2.89%
    • 에이다
    • 2,014
    • +3.87%
    • 이오스
    • 4,996
    • +1.63%
    • 트론
    • 120.2
    • +1.52%
    • 스텔라루멘
    • 411.4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400
    • +3.27%
    • 체인링크
    • 31,420
    • +3.36%
    • 샌드박스
    • 9,495
    • +2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