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통일부도 없애야"…이인영 "당론이면 매우 유감"

입력 2021-07-09 11:56

이준석 "통일부 주목받은 적 거의 없어…외교와 통합돼야"
이인영 "당론인지 묻고 싶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서울특별시 당정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서울특별시 당정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여성가족부에 이어 통일부 폐지 필요성을 제기하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우리나라 부처가 17~18개 있는데 다른 나라에 비하면 좀 많다”며 “복지부 등 업무 조정은 물론 여가부나 통일부 이런 것들은 없애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단순히 통일을 하지 말자고 하는 게 아니라 외교와 통일 업무가 분리된 게 비효율일 수 있다는 것”이라며 “외교의 큰 틀 안에서 통일 안보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북관계는 통일부가 주도한 게 아니라 국정원이나 청와대에서 바로 관리했고, 통일부 장관은 항상 좀 기억에 안 남는 행보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부가 주목받았던 시절은 딱 한 번, 과거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외교·통일 부총리 역할을 하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 굉장히 격상된 위치에서 외교주무 부총리로서 일했을 때”라고 했다.

이에 이 장관은 유감을 표했다. 이 장관은 이날 이 대표 발언 관련 입장을 묻는 언론 질의에 “통일부 폐지와 관련한 이준석 대표의 발언이 국민의힘 당론인지 묻고 싶다”며 “당론이라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673,000
    • -0.11%
    • 이더리움
    • 5,193,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704,000
    • -3.43%
    • 리플
    • 1,178
    • -3.68%
    • 라이트코인
    • 243,300
    • -4.81%
    • 에이다
    • 1,925
    • -3.94%
    • 이오스
    • 4,886
    • -2.57%
    • 트론
    • 116.7
    • -2.59%
    • 스텔라루멘
    • 405
    • -4.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3.38%
    • 체인링크
    • 30,210
    • -3.64%
    • 샌드박스
    • 7,610
    • -12.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