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갤럽에 또 경고…"더 하면 민·형사 조치"

입력 2021-07-09 08:19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에서 '정상국가로 가는 길'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에서 '정상국가로 가는 길'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을 조사하는 한국갤럽에 "앞으로 한번만 더 성명권을 도용하면 바로 민·형사 조치를 할 것"이라며 또 다시 경고했다.

야당 대선주자인 홍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한국갤럽의 편파 조사 문제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탄핵 대선 때 ( 편파 논란은) 시작됐다"라며 "당시 한국갤럽 마지막 조사에서 내 지지율은 16%였다. 당시 경쟁 후보였던 문재인·안철수 후보 지지율은 근사치로 맞췄지만 나는 무려 8%p나 낮춰서 지지율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바람에 우린 2017년 대선 때 선거자금을 빌려준 모 은행으로부터 매일매일 지지율을 체크받는 수모도 겪었다"며 "득표율이 15%보다 낮으면 선거비용 보전을 절반만 받으니까 은행 측은 빌려준 돈을 떼일 염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3월쯤 한국갤럽은 늘 우리 당 지지율을 10%대 초반에 머물도록 편파 조사를 발표한 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같은 해 4월 당 차원에서 미국 갤럽 본사에 한국 갤럽의 편파 조사 시정을 요구했는데, 회신은 충격적으로 한국 갤럽이 우리 회사 명의를 도용하고 있고 우리는 한국갤럽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한 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차기 대선을 앞두고 한국갤럽이 더 이상 이런 횡포를 부리는 것을 두고 볼 수가 없다"며 지지율 조사를 거부하고 이를 무시하면 민·형사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달에 "여론조사가 후보를 결정하는 상황이 되고 있는 판에 공정성이 의심스러운 여론조사가 횡행하게 되면 국민 여론을 호도하는 결과가 된다"며 "무분별한 여론조사 기관의 갑질을 철저히 징치해야 한다"고 지지율 조사를 거부한 바 있다. 당시 홍 의원은 해당 기관에 성명사용 금지 요청 공문도 보냈다.

홍 의원이 이처럼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다른 기관의 조사에 비해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지지도가 유독 낮다는 인식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국갤럽 측은 자유응답이기 때문에 홍 의원만 제외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12,000
    • -0.05%
    • 이더리움
    • 5,184,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703,500
    • -2.9%
    • 리플
    • 1,174
    • -4.01%
    • 라이트코인
    • 242,200
    • -4.91%
    • 에이다
    • 1,920
    • -4.05%
    • 이오스
    • 4,869
    • -2.62%
    • 트론
    • 115.8
    • -3.34%
    • 스텔라루멘
    • 403.3
    • -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100
    • -3.07%
    • 체인링크
    • 30,110
    • -4.02%
    • 샌드박스
    • 7,590
    • -1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