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임차 항공기에 새 옷 입힌다…“도색수주 확대해 나갈 것”

입력 2021-07-06 14:06

경쟁입찰에서 ‘에어부산 A321 항공기 페인팅’ 최종 사업자 선정

▲대한항공 김해중정비공장 페인트 전용 격납고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김해중정비공장 페인트 전용 격납고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일 아시아나항공이 진행한 ‘에어부산 A321-200 항공기 도색’ 경쟁입찰에서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도색 경쟁입찰은 아시아나항공이 에어부산에 임차했던 A321-200 항공기를 에어서울로 임차를 변경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16일부터 23일까지 부산 강서구 소재 김해중정비공장 페인트 전용 격납고에서 △기존 도색 제거 △표면 세척 및 특수처리 △에어서울 상징색 및 로고ㆍ일련번호 도색 △마킹 등 항공기 도색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이 이번 페인팅 사업자로 선정된 것은 20년 이상의 경험을 갖춘 숙련된 페인팅 전문인력 및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페인팅 능력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 유수의 페인팅 업체들이 참여했던 이번 경쟁입찰에서 대한항공이 선정된 이유다.

통상적으로 항공기는 영하 60도에서 영상 50도를 오르내리는 극한의 환경을 이겨내야 한다. 이 때문에 항공기 도색은 이를 견딜 수 있는 신축성, 접착력 등이 요구되는 정밀한 작업이다.

대한항공은 1998년 국내 유일의 항공기 도색 전용 시설인 페인트 격납고를 만들어 본격적인 항공기 도색작업을 진행해왔다. 2016년 확장공사를 통해 축구장 크기의 약 1.1배 수준인 2736평으로 늘려 A380 항공기까지 수용할 수 있다.

현재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A380 항공기를 수용 가능한 페인트 전용 격납고를 보유한 정비 업체는 대한항공을 포함해 단 3곳뿐이다.

특히 대한항공의 페인트 격납고는 엄격한 온도관리와 도색이 가능해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로 손꼽힌다. 또한, 대형 공기정화시설을 통해 분진을 제거하는 한편 도색작업에 사용된 물도 하수처리 시설을 통해 완벽히 정화ㆍ배출하는 등 국제환경경영표준규격(ISO 14001)인증도 갖췄다.

대한항공은 이와 같은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과 시설ㆍ장비 등을 토대로 자사 항공기를 비롯해 전 세계 22개 항공사, 대한민국 공군, 미군 등으로부터 항공기를 수주해 총 466대의 항공기 도색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한항공은 국내ㆍ외 항공사들의 도색 수주를 한층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614,000
    • +2.15%
    • 이더리움
    • 3,867,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454,900
    • +1.25%
    • 리플
    • 910.9
    • +2.04%
    • 라이트코인
    • 169,900
    • +2.41%
    • 에이다
    • 1,667
    • +1.34%
    • 이오스
    • 3,390
    • +1.95%
    • 트론
    • 85.46
    • +2.61%
    • 스텔라루멘
    • 298.6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700
    • -0.9%
    • 체인링크
    • 26,750
    • +1.6%
    • 샌드박스
    • 5,230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