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엄기준, 유진 죽이고 10조 차지?…텅 빈 금고에 “언제 빼돌렸나”

입력 2021-07-02 22:57 수정 2021-07-02 23:01

▲‘펜트하우스3’ 엄기준 (출처=SBS '펜트하우스3' 캡처)
▲‘펜트하우스3’ 엄기준 (출처=SBS '펜트하우스3' 캡처)

엄기준의 사악한 면모가 다시 한번 드러났다.

2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3’에서는 주단태(엄기준 분)가 오윤희(유진 분)를 죽이고 10조를 차지하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주단태는 오윤희를 죽인 뒤 유동필(박호산 분)에게 모든 걸 뒤집어씌우며 “너는 6년 전 살인 사건에 이어 모든 걸 뒤집어쓰게 될 거다. 내가 그렇게 만들 거다. 그리고 너의 가족도 모두 죽여버릴 거다”라고 협박했다.

이에 죽은 김미숙의 핸드폰을 찾아 복수를 하려 했던 유동필은 “가족만은 살려달라”라며 무릎을 꿇은 채 주단태에게 충성을 맹세했다. 결국 죽은 오윤희의 시체 처리까지 유동필의 몫이 되며 또 한 번 모든 죄를 뒤집어쓰게 됐다.

이후 주단태는 죽은 오윤희에게서 금고 열쇠를 손에 넣은 뒤 로건리에게 넘겨받은 10조를 차지하기 위해 금고를 찾아갔다. 그러나 금고는 이미 오윤희가 손을 써 놓은 듯 텅 비어 있었다.

주단태는 “오윤희, 이게 사람을 가지고 논다. 대체 언제 빼돌린 거냐”라고 분노하며 조비서를 향해 “최근에 오윤희가 만난 모든 사람을 다 뒤져라”라고 지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289,000
    • -0.79%
    • 이더리움
    • 4,172,000
    • -1.77%
    • 비트코인 캐시
    • 771,000
    • +0.59%
    • 리플
    • 1,307
    • -0.46%
    • 라이트코인
    • 218,800
    • -1.44%
    • 에이다
    • 2,876
    • -0.93%
    • 이오스
    • 6,370
    • -0.93%
    • 트론
    • 128.4
    • -1.31%
    • 스텔라루멘
    • 390.6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800
    • -0.16%
    • 체인링크
    • 34,630
    • -1.59%
    • 샌드박스
    • 930.2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