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재반박, “매달 받은 정산표는 빚 정산서”…뮤직K 반박에 해명

입력 2021-06-25 21:26

▲김수찬 재반박 (출처=SBS플러스 캡처)
▲김수찬 재반박 (출처=SBS플러스 캡처)

가수 김수찬이 소속사와의 정산 갈등에 대해 재 반박에 나섰다.

25일 김수찬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매달 정산표를 준 건 사실”이라며 “모두 대출 처리되어 빚이 늘어가는 정산서였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수찬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사인 뮤직K엔터테인먼트(이하 뮤직K)에서 일하는 3년 동안 정산금 0원에 갚아야 할 빚만 2억 원이 넘는다고 폭로했다.

특히 김수찬은 정산금 없이 빚만 늘어가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모든 활동을 포기하고 군 입대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뮤직K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투명한 정산처리를 위하여 매월 본인과 확인 절차를 밟고 서명을 받는 정산 과정을 거쳤다”라며 “군입대는 지난 4월 소집통지서를 받은 뒤 코로나19로 제한적인 활동을 지속하는 것보다 빨리 군 복무를 이행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여 본인 동의하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김수찬은 2차 반박문을 통해 “군대를 연기시키려고 회사에선 올 초 대학교도 등록시켜가며 강행군했다”라며 “저 또한 그렇게 활동하다 보면 정산금액이 생길 수도 있겠단 생각에 동의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달 정산표를 준 건 사실이다. 정산금액은 없었고 오히려 마이너스였으며 의식주 명분으로 받은 돈(월세 등 기타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돈)은 모두 대출 처리되어 빚이 늘어가는 정산서였다”라며 “더이상은 의식주 비용을 받는 것은 빚만 늘어가는 것이라 저는 3월 말까지만 받고 더이상 받지 않겠다고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수찬은 “변호사님을 통해 확인한 정산서에는 계약 당시 계약금으로 준 돈도 갚아야 할 돈에 포함되어 있습니다”라며 “모든 일에 정직하면 두려울 것이 없다. 이 글 또한 지워질 거다. 인스타처럼 지워진다면 상당히 유감스럽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수찬은 1994년생으로 올해 나이 28세다. 2012년 싱글앨범 ‘오디션’으로 데뷔해 활동했으며 2020년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현재 지난달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11:1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472,000
    • +1.59%
    • 이더리움
    • 3,110,000
    • +5.46%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0.63%
    • 리플
    • 835.3
    • -0.45%
    • 라이트코인
    • 163,000
    • +0.56%
    • 에이다
    • 1,594
    • +0.63%
    • 이오스
    • 4,719
    • +0.02%
    • 트론
    • 80.76
    • +7.38%
    • 스텔라루멘
    • 318.9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600
    • +1.37%
    • 체인링크
    • 27,670
    • -0.54%
    • 샌드박스
    • 729.7
    • +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