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금지법 합헌 결정에…쏘카 “헌재 결정 존중”

입력 2021-06-24 15:25

헌법재판소가 타다를 운영하는 VCNC가 청구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회사 측은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개정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34조 제2항 제1호 위헌확인에서 ‘관광을 목적으로’ 부분 및 ‘이 경우 대여시간이 6시간 이상이거나, 대여 또는 반납장소가 공항 또는 항만인 경우로 한정한다’ 부분이 위헌이라는 타다 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헌재는 타다 측 청구인들의 청구를 각각 기각 혹은 각하 결정했다.

이에 쏘카 측은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쏘카와 타다는 여객자동차 운수법에 따라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89,000
    • -2.99%
    • 이더리움
    • 2,903,000
    • -3.84%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2.05%
    • 리플
    • 836.2
    • -4.68%
    • 라이트코인
    • 161,800
    • -3.4%
    • 에이다
    • 1,520
    • -2.06%
    • 이오스
    • 4,607
    • -2.72%
    • 트론
    • 74.77
    • +0.11%
    • 스텔라루멘
    • 316
    • -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600
    • -2.5%
    • 체인링크
    • 26,720
    • +1.33%
    • 샌드박스
    • 688.8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