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선, 최저 투표율 속 강경보수 라이시 당선

입력 2021-06-20 09:25

투표율 48.8%...1979년 이란 혁명 이후 최저
라이시, 득표율 61.95%로 여유 있게 당선
미국 제재 이력 있는 최초의 대통령

▲이란 테헤란에서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의 지지자들이 19일(현지시간) 그의 초상화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테헤란/AP연합뉴스
▲이란 테헤란에서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의 지지자들이 19일(현지시간) 그의 초상화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테헤란/AP연합뉴스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강경보수파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당선됐다. 투표율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19일(현지시간)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에 따르면 라이시 후보는 61.95%의 득표율로 2위 압돌나세르 헴마티(8.4%)를 꺾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압도적인 표 차로 승리했지만, 전체 투표율은 48.8%로 1979년 이란 혁명 이후 가장 낮은 투표 참여를 기록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승리 발표 후 “시민들의 선택을 받은 것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대선에 3번 연속 참여할 수 없다는 이란 헌법상 이번 대선에 도전하지 못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온건파에 속하지만, 당선된 라이시 후보는 강경파로 불린다. 그동안 이슬람 선구자 무함마드의 후손임을 강조하기 위해 검은색 터번을 쓴 채로 정치 활동을 했으며, 정치범 대량 학살 혐의로 미국 정부의 제재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알자지라는 취임 전 미국 제재를 받은 최초의 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7 12:0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410,000
    • +1.43%
    • 이더리움
    • 4,279,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768,000
    • +0.92%
    • 리플
    • 1,309
    • +0%
    • 라이트코인
    • 222,400
    • -0.89%
    • 에이다
    • 2,895
    • -0.28%
    • 이오스
    • 6,025
    • +1.95%
    • 트론
    • 143.1
    • +4.61%
    • 스텔라루멘
    • 393.2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900
    • -7.99%
    • 체인링크
    • 35,660
    • -4.4%
    • 샌드박스
    • 964.9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