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연이은 정전 사태에 가상화폐 채굴 금지령

입력 2021-05-27 08:08

로하니 대통령, 9월 22일까지 채굴 금지 발표
테헤란 등 주요 도시 정전 사태 따른 결정
이란, 전 세계 채굴량 4.5% 차지...대부분 불법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2019년 10월 1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 예레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접견하고 있다. 예레반/로이터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2019년 10월 1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 예레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접견하고 있다. 예레반/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이 수도 테헤란을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발생한 연이은 정전 사태에 가상화폐 채굴을 금지했다.

2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채굴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금지령은 발표와 함께 발효됐고, 9월 22일까지 시행될 예정이다.

로하니 대통령은 과거에도 가상화폐 취급을 거부한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는데, 최근 몇 달간 테헤란과 다른 대도시에서 하루에도 여러 차례 정전이 발생하자 결단을 내렸다.

이란 정부는 정전 원인으로 천연가스 부족과 수력발전에 지장을 준 장기적인 가뭄, 급증한 비트코인 채굴 등을 꼽았다.

특히 정부 관계자는 “비트코인 채굴에 소비되는 에너지 대부분은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 채굴에서 비롯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1월에는 이란 경찰이 불법으로 채굴하는 비트코인 채굴기 5만 개를 압수하기도 했다.

이란은 비트코인 채굴 상위 10개국 중 하나로, 블록체인 분석업체 엘립틱에 따르면 올해 들어 4월까지 전 세계 채굴량의 4.5%를 이란이 책임지고 있다. 동시에 이란에서 채굴되는 비트코인의 85%가 불법인 것으로 전해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11:5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397,000
    • -0.01%
    • 이더리움
    • 4,668,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754,500
    • -0.66%
    • 리플
    • 1,338
    • -1.18%
    • 라이트코인
    • 232,700
    • +1.84%
    • 에이다
    • 2,633
    • -0.53%
    • 이오스
    • 5,485
    • +0.46%
    • 트론
    • 120.8
    • -0.74%
    • 스텔라루멘
    • 466.7
    • -3.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000
    • -1.24%
    • 체인링크
    • 31,920
    • -2.09%
    • 샌드박스
    • 903.1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