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휴가철 특정 관광지 인파 분산 조치 강구"

입력 2021-06-18 11:31

"코로나19 안정적 관리되고 있어"

▲17일 강원 양구군 보건소 내 선별검사소가 검사자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17일 강원 양구군 보건소 내 선별검사소가 검사자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내달 휴가철을 맞아 특정 관광지에 인파가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8일 백브리핑에서 "예년과 마찬가지로 특정 시기에 집중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분산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공무원과 민간뿐만 아니라 유치원, 학원, 어린이집에도 방학을 분산해서 하도록 하는 방안을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미 여름 휴가를 성수기인 7월 말부터 8월 초를 피해, 가족 단위·소규모로, 시기를 나눠 갈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공무원과 공공기관은 하계휴가 가능 기간을 2주 앞당겨 예년 7월 1주가 아닌 6월 3주부터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일반기업에도 휴가 분산을 요청하고 우수 기업에는 각종 포상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윤 반장은 "분산 휴가를 6월 3주부터 권고하고 있어 휴가지 방역수칙 준수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겠다"며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 합동으로 본격적인 휴가지 등에 대한 점검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달부터 백신 접종자에 대한 '실외 마스크 미착용' 인센티브가 적용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실외라 하더라도 사람이 많이 모이는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부분을 계속 안내할 예정이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집회·행사 등과 관련해서는 지금도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면서 "아울러 실내 마스크 착용 부분은 워낙 중요해서 이에 대해서도 계속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관련해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체적으로 유행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서 20일 주간 위험도 평가를 할 때 유행 자체가 조금씩 줄어드는지에 대해 판단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까지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30,000
    • -1.05%
    • 이더리움
    • 3,678,000
    • -2.57%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2%
    • 리플
    • 1,147
    • -1.38%
    • 라이트코인
    • 182,600
    • -2.04%
    • 에이다
    • 2,681
    • -2.72%
    • 이오스
    • 4,816
    • -3.29%
    • 트론
    • 107.7
    • -0.65%
    • 스텔라루멘
    • 332.4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100
    • -2.95%
    • 체인링크
    • 29,020
    • -4.57%
    • 샌드박스
    • 787.6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