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화와 대결 모두 준비되어 있어야"..."특히 대결 준비 빈틈 없게"

입력 2021-06-18 10:16

당중앙위 전원회의..."한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1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조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2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12일 방영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06.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1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조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2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12일 방영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06.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한반도 정세 관리를 위해 "대화와 대결에 모두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대결 준비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김 총비서가 처음 내놓은 대미·대남 공식메시지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6월 17일에 계속됐다"며 "총비서 동지가 새로 출범한 미 행정부의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책 방향을 상세히 분석하고 금후 대미 관계에서 견지할 적중한 전략·전술적 대응과 활동 방안을 명시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조선 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며 "우리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가의 전략적 지위와 능동적 역할을 더욱 높이고 유리한 외부적 환경을 주동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는 원칙을 표명했다.

김 총비서는 "시시각각 변화되는 상황"과 "최근 시기 국제정치 무대에서 일어나고 있는 주된 변화" 등을 언급하면서 북한을 둘러싼 주요국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있음도 암시했다.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한 특별명령서도 발령했다.

김 총비서는 "인민이 바라는 절실한 문제들을 시급히 해결하기 위한 결정적인 시행조치를 취하려는 것이 이번 전원회의의 핵심 사항"이라며 "여러 차례의 협의회를 통해 직접 료해(파악)한 인민 생활 실태 자료들과 그 개선을 위한 실천적인 대책들"을 밝혔다.

북한이 최고지도자 명의의 '특별명령서'를 발령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김 총비서가 민심 살피기에 공을 들인다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보인다.

또 육아 문제와 관련해서는 "수천수만금을 들여서라도 보다 개선된 양육조건을 지어주는 것은 당과 국가의 최중대 정책이고 최고의 숙원"이라며 "국가적 부담으로 전국의 어린이들에게 젖제품(유제품)을 비롯한 영양식품을 공급하는 것을 당의 정책으로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전원회의에서는 조직(인사)문제를 제외한 모든 의제에 대한 논의를 마쳤다.

통신은 "회의는 계속된다"고 전해 전원회의가 18일에도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고 알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92,000
    • -0.39%
    • 이더리움
    • 3,640,000
    • -2.15%
    • 비트코인 캐시
    • 605,500
    • -1.22%
    • 리플
    • 1,141
    • -0.7%
    • 라이트코인
    • 180,500
    • -1.47%
    • 에이다
    • 2,646
    • -1.78%
    • 이오스
    • 4,763
    • -1.63%
    • 트론
    • 107.2
    • +0.37%
    • 스텔라루멘
    • 328.6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400
    • +0.44%
    • 체인링크
    • 28,590
    • -4.38%
    • 샌드박스
    • 780.1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