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보톡스 '레티보' 美 FDA서 품목허가 심사 착수

입력 2021-06-17 08:55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수출명)’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품목허가 심사 절차를 밟는다.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 휴젤은 15일(현지시각) FDA가 ‘레티보(Letybo)’에 대한 품목허가 신청서(BLA)를 접수해 심사에 착수한다는 공문을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휴젤은 2015년 미국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임상 3상에 착수했고, 3월 31일(현지시각) FDA에 미간주름을 적응증으로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의 50유닛(Unit)과 100유닛(Unit)에 대한 품목허가 신청서(BLA)를 제출한 바 있다.

FDA 발송 공문에 따르면 전문의약품 신청자 수수료법에 따라 품목허가 심사 기한은 내년 3월 31일이다.

휴젤의 미국 사업을 맡은 제임스 하트만 휴젤아메리카 대표는 “FDA의 품목허가 신청서 승인은 미국 내 영향력 있는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으로 발돋움하려는 기업 목표에 한 걸음 다가선 중요한 이정표”라며 “성장을 거듭하는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에서 휴젤 아메리카가 핵심 플레이어로 부상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약 2조 원으로 추정되는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2029년까지 연평균 약 10%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휴젤은 현지 유통 및 판매의 직접 진출을 선언하고 2018년 오스트리아 소재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제약사 크로마와 함께 미국 현지 자회사 ‘휴젤 아메리카’를 설립했다.

휴젤 관계자는 “한국 시장에 비해 미국 톡신 시장의 전체 규모는 크지만 보툴리눔 톡신 제품에 대한 경험률은 낮기 때문에 휴젤의 진출은 미국의 톡신 시장 자체를 확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전략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통한 현지 시장 수요 확대를 통해 진출 3년 내 현지 톱3 브랜드로 도약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519,000
    • +0.13%
    • 이더리움
    • 4,272,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766,500
    • +0.66%
    • 리플
    • 1,308
    • -1.58%
    • 라이트코인
    • 224,500
    • -0.71%
    • 에이다
    • 2,907
    • -1.36%
    • 이오스
    • 6,125
    • +0.08%
    • 트론
    • 140.7
    • +1.3%
    • 스텔라루멘
    • 396.2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0.94%
    • 체인링크
    • 35,810
    • -4.46%
    • 샌드박스
    • 960.8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