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민방위 대원, 함양서 얀센 대신 AZ 백신 오접종…1회만 맞으면 됐는데

입력 2021-06-16 20:51 수정 2021-06-16 20:51

현재 오접종 사례 100건 넘어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계 없음.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계 없음.

경남 함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함양군보건소는 16일 30대 민방위 대원이 얀센 백신을 예약했으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께 군내 한 의료기관에서 백신 접종 후에 해당 사실을 알게 됐다. 보건당국은 “1차 접종을 AZ로 받아서 2차도 해당 백신을 맞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얀센 백신은 한 차례만 접종하면 되는데 의료기관의 실수로 이 남성은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불편함을 겪게 됐다.

현재 오접종 사례는 100건이 넘는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총 105건에 달하며 이 중 86%에 달하는 90건이 접종 대상자에게 정해진 백신이 아닌 다른 백신을 접종하거나 중복 접종한 경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091,000
    • +0.44%
    • 이더리움
    • 4,118,000
    • -0.79%
    • 비트코인 캐시
    • 756,000
    • -0.53%
    • 리플
    • 1,298
    • -0.23%
    • 라이트코인
    • 217,200
    • -1.23%
    • 에이다
    • 2,851
    • -0.28%
    • 이오스
    • 6,475
    • +2.61%
    • 트론
    • 126.4
    • -1.33%
    • 스텔라루멘
    • 387.4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500
    • -0.84%
    • 체인링크
    • 33,770
    • -0.3%
    • 샌드박스
    • 928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