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혈액암 완치 NO…백신 맞은 이유 “집단면역 위해 맞았다”

입력 2021-06-16 19:24

▲허지웅 (출처=허지웅SNS)
▲허지웅 (출처=허지웅SNS)

작가 허지웅이 기저질환 환자에 대한 백신 접종을 언급했다.

16일 허지웅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다면 꼭 담당의와 상의하시고 접종해라”라고 조언했다.

앞서 허지웅은 15일 SNS에 잔여 백신 예약 팁을 공유한 바 있다. 이후 허지웅에게 기저질환 환자의 백신 접종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고 과거 혈액암 치료를 받은 허지웅은 “고민을 안 했다면 거짓말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허지웅은 “저는 혈액암 치료가 끝났을 뿐 아직 완치 판정을 받은 게 아니다”라며 “혈액암이 면역계 질환이라 언론에서 들려오는 사이토카인 폭풍 같은 이야기에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정기검사 때 담당의 선생님에게 물어봤다. 팬데믹 이후 모든 게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에 충분한 연구결과가 존재하지 않고 다만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보다 맞았을 때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더 크기 때문에 접종을 권유하고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라며 “제 마음에도, 여러분 마음에도 들지 않는 답변이겠지만 이게 현실이다. 본인이 감당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허지웅은 “공정하지 않다고 느껴졌지만 사실 애초에 암에 걸린 것도 공정하고 공정하지 않고의 문제는 아니었다”라며 “이걸 끝내려면 어찌 됐든 우리 공동체의 일정 수 이상이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에 이르러야 한다. 그래서 그냥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현재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다면 꼭 담당의와 상의해라”라며 “거리에서 서로의 웃는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 2018년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 진단 판정을 받고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투병 끝에 지난 2019년 치료를 마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969,000
    • +7.34%
    • 이더리움
    • 3,792,000
    • +11.3%
    • 비트코인 캐시
    • 676,000
    • +8.51%
    • 리플
    • 1,236
    • +14.13%
    • 라이트코인
    • 199,300
    • +8.79%
    • 에이다
    • 2,770
    • +12.51%
    • 이오스
    • 5,300
    • +10.3%
    • 트론
    • 122.1
    • +11.71%
    • 스텔라루멘
    • 362.2
    • +1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6.62%
    • 체인링크
    • 30,050
    • +13.9%
    • 샌드박스
    • 869.5
    • +17.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