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대박부동산’ 정용화 “‘멋짐’ 내려놓고 역할에 충실했죠”

입력 2021-06-15 15:36

(사진제공=FNC)
(사진제공=FNC)

그룹 씨엔블루 멤버이자 배우 정용화의 연기 변신은 성공적이었다. 그간 잘생기고, 백마 탄 왕자같은 역할을 도맡아 해오던 그가 최근 종영한 KBS 2TV ‘대박부동산’을 통해 능글맞은 사기꾼의 모습부터 원혼을 가진 귀신에 빙의된 모습까지 선보이며 배우로서 스펙트럼을 넓혔다.

정용화가 출연한 ‘대박부동산’은 부동산이라는 소재를 오컬트 장르로 풀어낸 드라마다. 집에 얽힌 소시민들의 억울함을 퇴마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내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했다.

정용화는 작품에서 사기꾼 영매 오인범 역을 맡았다. 퇴마사 홍지아(장나라)와 함께 부동산에 깃든 지박령이나 원귀를 퇴치해 그들의 사연을 들어주고, 풀어주는 역할이다. 특히 그는 극 중에서 가장 다채롭게 변화하는 인물로, 매회 상황과 감정이 변주하는 캐릭터를 안정적인 연기와 디테일로 완성했다는 평이다.

전역 후 첫 복귀작인 ‘대박부동산’은 스스로에게 ‘큰 도전’이었다. 15일 화상으로 만난 정용화는 “여러모로 새로운 걸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음악도 연기도 똑같은 걸 하기 싫어하는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멋있는 역할을 많이 했어서, 다른 장르의 역할을 해보고 싶었어요. 이번 작품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하게 됐는데, 다행히 많은 분이 사랑해주셨고, 연기하면서 연예인 정용화로서의 이미지를 생각하지 않고 진짜 역할에 충실해 연기하려고 노력했죠. 그렇게 봐주신 것 같아서 다행이기도 하고, 저도 제 틀 안에서 깨진 것 같아서 좋아요.”

(사진제공=FNC)
(사진제공=FNC)

20대 시절, 입대 전까지만 해도 연예인으로서 멋있는 모습만을 보여주고 싶었던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소위 ‘멋짐’을 내려놓았다.

“늘 고민했어요. 연기할 때 뭔가 조금 더 보여주면 나 자신이 창피하기도 하고. 또 연예인 정용화로서의 모습이 깨지지 않을까 생각도 하고. 멋있고, 잘생겨 보이고 싶었죠. 그때는 그게 최선을 다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제 안에 저를 가뒀던 것 같아요. 이번에는 아예 그런 부분에 신경을 안 쓰고 역할에 충실했죠. 사실 빙의하는 캐릭터가 나 자신이 부끄러워하고 창피해하면 보는 시청자들도 그렇게 느끼실 거라 생각했어요. 내려놓을 건 내려놓고, 버릴 건 버리고 연기에 임했어요.”

완벽해 보이려는 압박이 컸던 그는 지난해 3월 전역 이후 그 부담감을 떨쳐냈다. 자신의 인생의 터닝포인트는 ‘군대’라고 단언하기도 했다.

“데뷔하고 활동하다가 군대를 늦게 갔어요. 그 전까지만 해도 욕심이 많고, 일에 대한 강박, 압박이 심했는데, 군대 가서 젊은 친구들과 이야기해보니 ‘나도 형처럼 성공한 사람이면 좋겠다’라는 말들을 많이 하더라고요. 내가 성공한 사람이구나란 걸 깨달았죠. 나는 힘들어할 이유가 없고, 행복한 사람이구나 확실하게 느꼈어요. 군 생활을 통해 마음이 성숙해지고, 행복지수도 높아졌다고나 할까요.”

‘대박부동산’은 ‘시청률 보증수표’ 장나라와의 투톱 호흡으로도 주목받았다. 두 사람 모두 가수와 연기 활동을 병행하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정용화는 선배 장나라와 호흡을 맞추면서 많이 배우고 또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배울 점이 정말 많았어요. 나라 누나의 대본 표지에서부터 빼곡하게 적혀있어요. 캐릭터에 대한 분석이 완벽하더라고요. 정말 하나를 하게 되면 끝을 보는구나 싶었죠. 또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지 않고 분위기를 좋게 해주셨거든요. 또 제 감정을 끌어내 주시고, 함께 연기하면서 시너지를 얻었죠. 앞으로 저도 다른 후배분들과 연기를 하게 되면 나라누나의 모습을 닮아야겠다 생각했어요. 정말 좋은 선배예요.”

(사진제공=FNC)
(사진제공=FNC)

정용화는 이번 드라마가 “나 자신을 새장 밖으로 처음으로 나간 첫걸음인 것 같다”고도 표현했다. 그만큼 원래 자신의 모습을 지우고, 최선을 다했던 작품이기에 애정이 남달랐다. ‘대박부동산’의 시즌2에 대해서는 “제가 결정할 건 아니지만, 출연한 배우들이 다 같이 다시 출연하면 가능하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연기자로서 제2의 도약을 한 그는 밀려드는 대본에 지금 행복한 고민 중이다. 차기작은 아직 정하지 않았지만, 공백기가 길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대박부동산’을 끝내고 유난히 새로운 대본이 많이 들어왔어요. 행복한 고민 중이에요. 이번에는 텀이 길지 않게 하려고 생각 중이죠. 가수로도, 배우로도 어느 쪽이든 빨리 선보이고 싶어요.”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51,000
    • +5.11%
    • 이더리움
    • 2,848,000
    • +3.9%
    • 비트코인 캐시
    • 627,500
    • +1.29%
    • 리플
    • 864.2
    • +0.83%
    • 라이트코인
    • 166,100
    • +2.09%
    • 에이다
    • 1,512
    • +2.09%
    • 이오스
    • 4,693
    • +4.36%
    • 트론
    • 74.02
    • +3.98%
    • 스텔라루멘
    • 330.5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400
    • +5.15%
    • 체인링크
    • 25,130
    • +0.6%
    • 샌드박스
    • 742.5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