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서 1위…점유율 42%

입력 2021-06-15 11:01

모토로라 2위·샤오미 3위…시장 22% 성장

▲갤럭시 A52와 갤럭시A72 어썸 바이올렛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 A52와 갤럭시A72 어썸 바이올렛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1분기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절반에 가까운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1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기간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42.4%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점유율이 4.5%포인트(p) 상승했다.

카운터포인트는 이에 대해 중저가 제품군인 갤럭시 A시리즈를 새롭게 정비하고, 갤럭시 S21시리즈의 판매 전략을 공격적으로 전개한 것이 효과를 봤다고 분석했다.

2위는 21.8%의 점유율을 기록한 모토로라가 차지했다. 모토로라는 특히 이 시기 화웨이 공백으로 인한 반사이익 영향으로 점유율이 전년 대비 8%p 가까이 증가했다. 판매량 수치도 88% 올라싿.

반면 샤오미는 전년 대비 1.1%p 증가한 8.4%에 그쳤다. 카운터포인트는 "콜롬비아, 칠레, 멕시코 등 일부 국가에 중국 브랜드들이 신규로 진입하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전반적인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은 작년과 비교해 22.1% 성장했다. 삼성과 모토로라가 새로운 모델을 출시하며 성장을 견인했고, 새로운 중국 업체들이 시장에 진입한 것도 성장에 일조했다.

티나 루(Tina Lu) 애널리스트는 “통상 1분기는 연말 성수기 이후 판매율이 저조해지면서 시장이 감소하지만, 삼성전자을 비롯한 주요 업체들이 새로운 제품을 적극 출시하면서 시장이 활기를 띄었다"라며 “이는 코로나 19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시장이 어느 정도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11:1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470,000
    • +1.74%
    • 이더리움
    • 3,110,000
    • +5.67%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0.48%
    • 리플
    • 837
    • -0.21%
    • 라이트코인
    • 163,000
    • +0.56%
    • 에이다
    • 1,592
    • +0.63%
    • 이오스
    • 4,719
    • +0.08%
    • 트론
    • 80.67
    • +7.27%
    • 스텔라루멘
    • 320
    • +1.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600
    • +1.37%
    • 체인링크
    • 27,660
    • -0.18%
    • 샌드박스
    • 729.1
    • +4.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