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닫기 시작하는 미국...4개주 실업보험 프로그램 중단

입력 2021-06-14 15:27

알래스카, 아이오와, 미주리, 미시시피 결정
알래스카 “경제활동 재개에 기업 구인 늘어”
실업보험 놓고 공화당과 민주당 여전히 대립

▲미국 켄터키주 루이스빌의 한 식당 앞에 7일(현지시간) 구인 공고 입간판이 놓여 있다. 루이스빌/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켄터키주 루이스빌의 한 식당 앞에 7일(현지시간) 구인 공고 입간판이 놓여 있다. 루이스빌/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 구제를 위해 펼쳤던 지원책을 조금씩 회수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정치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알래스카와 아이오와, 미주리, 미시시피 등 4개 주 정부는 총 34만 명에 대한 연방 실업보험 프로그램을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연방 지원을 중단하는 계획을 발표한 공화당이 주도하는 25개 주 가운데 첫 사례다.

이들 정부는 경기 회복에 따라 취업 시장이 활발해진 것을 이유로 들고 있다. 알래스카주의 타미카 레드베터 노동개발 국장은 “알래스카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고용주들은 광범위한 일자리를 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주 미 노동부는 실업보험 청구 건수가 전주 대비 9000명 감소한 37만6000명이라고 발표했다. 지난해 3월 둘째 주(25만6000명) 이후 최저치다.

미 의회는 지난해 3월 각 주 정부가 제공하는 실업보험과 별개로 연방 차원에서 주당 6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는 법을 통과했다. 이후 경기 회복 속에 주당 300달러로 축소됐지만, 시행 기간은 9월로 연장된 상태다.

공화당은 인센티브가 큰 탓에 사람들이 구직 활동 대신 실업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해당 프로그램의 중단을 촉구해왔다. 실업보험 프로그램이 오히려 중소기업을 압박하고 있는 점도 문제였다.

다만 민주당과 많은 경제학자는 여전히 실업수당 프로그램을 지지하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가정 내 육아와 건강 문제로 실제로 노동력 회복 속도가 느리다는 이유에서다.

5월 비농업 고용은 55만9000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망치(67만1000명)를 밑돌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15:2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764,000
    • -3.07%
    • 이더리움
    • 2,885,000
    • -3.7%
    • 비트코인 캐시
    • 618,000
    • -1.59%
    • 리플
    • 841.2
    • -5.48%
    • 라이트코인
    • 161,700
    • -3%
    • 에이다
    • 1,491
    • -3.87%
    • 이오스
    • 4,596
    • -3.99%
    • 트론
    • 74.16
    • -0.92%
    • 스텔라루멘
    • 315
    • -3.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800
    • -1.07%
    • 체인링크
    • 26,640
    • +1.87%
    • 샌드박스
    • 686
    • -4.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