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보인 이준석 "10년 이상 맘아프게 해드려" 천안함 유족에 사과

입력 2021-06-14 09:57

이준석 대표, 첫 공식일정 '국립대전현충원' 방문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인사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인사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취임 후 첫 행보로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았다. 천안함 희생 장병의 유족과 만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정치권 주요 인사들이 관례처럼 당선 후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에 참배하는 것과 달리 이례적인 행보다.

그는 “보수정당으로서 안보에 대한 언급은 많이 했지만, 보훈 문제나 여러 사건·사고 처리에 관해 적극적이지 못한 문제가 있었다”면서 “그런 것을 반성하면서 개선의 의지를 담아 대전 현충원을 방문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국립서울현충원도 조만간 찾아 예를 갖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안함 희생장병 유족들을 만나선 "보수 정부가 집권하고 있을 때도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10년이 넘었는데도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것을 당을 대표해 사과드린다"고 눈물을 보였다.

방명록에는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남겼다.

이어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에 대해 "과거 여당이나 민주당보다는 진일보했지만, 아직까지 천안함 생존장병에 대한 보훈 문제 등이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부상자 등 모든 분께 합당한 대우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논란이 됐던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부대변인과 휘문고 교사의 발언 등에 대해선 "왜곡없이 편향없이 희생자들을 기려야 한다"며 "앞으로 민주당에서 다시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엄중한 판단을 해줬으면 한다. 우리 당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다면 엄중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조 전 부대변인은 방송에서 "천안함 함장이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라고 했으며, 휘문고 교사는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47,000
    • +0.04%
    • 이더리움
    • 3,728,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2.63%
    • 리플
    • 1,161
    • +0.26%
    • 라이트코인
    • 184,500
    • -0.38%
    • 에이다
    • 2,683
    • -3.55%
    • 이오스
    • 4,830
    • +0.37%
    • 트론
    • 108.1
    • -0.37%
    • 스텔라루멘
    • 334.3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200
    • -2.84%
    • 체인링크
    • 29,290
    • -4.28%
    • 샌드박스
    • 795.2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